박태하, 전역은 졌다 그러나 전쟁은 이기고있다 > 추천뉴스

본문 바로가기
순위표
순위 팀이름 점수
1 광주항대 11 9 1 1 28
2 상해상항 11 8 2 1 26
3 하북화하 11 6 4 1 22
4 산동로능 10 6 2 2 20
5 광주부력 11 5 4 2 19
6 천진권건 11 4 4 3 16
7 북경국안 11 4 3 4 15
8 료녕개신 11 3 4 4 13

박태하, 전역은 졌다 그러나 전쟁은 이기고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2| 작성일 :17-04-10 12:52| 조회 :1,063| 댓글 :0

본문

 [정하나시선]

 

4월 9일 천진원정에서 불운의 한꼴로 패하는 연변팀을 보면서 생각했다- 전역은 졌지만,  그러나 전쟁은 이기고 있다!

 

결과에서 졌지만 내용에서는 우세였다.  연변팀은 아픈 3련패를 기록하고 있지만  팀의 흐름을 보면 분명 바닥을 치고올라오는 상승주다.  

 

상대는 승격팀이지만 세계적명장 카나바로가 사령탑을 잡고 무려 7억원을 투입해 원 브라질 국대출신 공격수들과 중국 국대팀 공격진들로  무장한 신흥 호화군단이다. 앞선 경기서 까다로운 하남팀까지 잡고 상승세를 타고있던 차였다. 

 

그러나 원정경기임에도 불구하고 박태하감독은 경기후 고백처럼 대담히 “전방압박을 주문”했고 결국 통했다.  연변팀은 볼 간수시에는 높게 치고 올라오고 전방부터 압박하면서 많은 득점기회들을 만들었다.  

 

카나바로감독에게 인상깊다고 칭찬받은 지충국은 “오늘 우리가 잘 찼다고 생각한다. 감독님은 상대팀에 큰 압력을 주라고 포치, . 전반전 아주 많은 기회가 있었으나 잡지 못했다"고 탄식했다. 

 

이날 연변팀은 지난시즌 상승기의 경기력을 보여주었다. 스티브가 최전방을 부지런히 휘젓고 김파가  날기 시작하고  만능 배육문은 경기를 읽은 노련미를 잘 보여주었다. 확실한  수비는 물로 가담가담 우측 공격가담으로 수차 날선 크로스가 일품, 우측을 지킬 적임자임을 보여주었다.

 

특히 공격차원에서 보면 윤빛가람의  있고없고에 따라  다른 팀이 된다는걸 잘 보여주었다. 여유속에 숨은 날카로움과  중원의 절주장악, 치명적인 침투패스는 왜 팬들이 그를  사무치게 그리워했는지를 보여준다.  오늘 경기의 최우수선수로 손색없는  가람이는  커디션만 좋으면 고정선발이 점쳐진다. 

 

 

실점은 이외의 참사였다. 천진팀은 기회아닌 기회에 횡재를 한것이다. 실수가 승부를 갈랐다(박감독말).   당시 전의농은 오영춘이 넘어지기전에 박스안으로 패스를 했고 갑자기 쥐가 오른 오영춘은 쓰러지면서 공을 받을수 없었다.  어느 선수를 원망할 일이 아니다. 

 

사실 이 이외의 원인을 파보면 우리진세가 올라갔다가 역습을 당할때  제때에 수비위치에 들어오지 못하면서 이날  3:3 아찔한 상황을 만들때가 수차 있었다. 앞으로 공수전환의 도(度) 장악이 숙제다. 

 

이날 박감독의 교체카드가 경기후에도 내내 화제가 되였다.  박감독이 두 용병을 대기시켜 경기상황을 보고 선택한다는  림기응변술은 기막힌 아이디어였지만,  니콜라보다 김승대를 올려 확실하게 마지막 한방을 끝낸더면 하는 아쉬움이 너무 남는다.  전반전  국내파로 무어진 수비진이 기대이상으로 탄탄했는데 결과적으로 니콜라 카드가 득보다 실이 많은 느낌이다.  

 

한편 연변팀이 유일하게 4껨에 한꼴도 꼴맛을 못본것이 실상이다. 스리백전술로 공격시 치고올라와 떄리는 진세는 좋은데  김승대와 스티브는 역습형 공격수,  이 경우 전직 득점수(正牌中锋)가 없는 한계도 보여주고 있다. 물론 현재 유럽강호들도 무톱 전술을 쓰는 경우가 많다. 

 

꼴은 결국 창호지 한장차이다. 일단 한방 터지면 달라진다.  김파가 스티브나 승대의  꼴이 조만간에 터진다. 

 

벌써 강급위기는 호들갑이다. 아직 출발선이다. 11위 상해신화(4점)까지도 한껨 차다.  5위 광주항대(7점)까지도 두경기 차다. 한두경기로 순위가 후다닥이다. 

 

몇경기보다 긴 시즌 팀의 흐름이 중요하다.  박감독이 “선수들에게 경기장서 열심히 하는 모습을 강조했고 그러다보면 좋은 결과가 있지 않는가 생각한다”고 한 배포유한 심경은 이때문이다. 

 

운도 축구의 한부분이다. 이제 두경기째 불운도 사라지고 연변팀에 곧 행운이 올것같은 예감이다. 다음 화북화하전부터… 

 

                                                                       길림신문 축구론평원 정하나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추천뉴스 목록

Total 1,510건 1 페이지
추천뉴스 목록
야속한 2분! 일곱살 지훈이 "두번 울린" 경기 인기글  5월 27일, 심양올림픽스포츠센터경기장에서 펼쳐진 2017중국슈퍼리그 11라운드 심양개신팀과의 원정경기 50분경, 연변부덕팀의 윤빛가람선수가 쏜 대포슛이 그림같은 포물선을 그리며 꼴문 오른쪽 구석으로 빨려들어갔다. ​금새 연변팀 관람석에서는 우뢰와 같은 환호소리가 들려왔고 기자는 경기장을 향했던 카메라를 180도…(2017-05-28 09:52:34)
마림감독: 료녕팀 성적은 앞섰지만 연변팀과 차이… 인기글 ​ ​ 5월 27일, 심양올림픽스포츠센터경기장에서 펼쳐진 2017중국슈퍼리그 11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연변부덕축구팀은 심양개신팀에게 1:3으로 패했다. ​경기후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료녕개신팀의 마림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불굴의 노력을 기울인 결과 이번 경기에서 승리할수 있었다. 이번 경기에서 승리를 거둘수 있은…(2017-05-28 09:41:13)
[촌철논객] 료녕전: 연변팀 적수의 덫에 걸렸다… 인기글 5월 27일 오후 3시 30분 연변부덕팀은 심양올림픽쎈터체육장에서 열린 슈퍼리그 11라운드에서 료녕개신에 1:3으로 패하면서 리그순위가 최하위로 추락했다. 해내외에 있는 길림신문 축구사이트 촌철논객들은 이날 경기를 짧고 강한 논평으로 진맥하고 MVP를 선정했다. 재일본논객 최림일님 어이없다 련속 세껨이나 ..…(2017-05-27 19:56:43)
박태하감독“변명 여지가 없는 경기였다” 인기글 5월 27일 오후 3시 30분 연변부덕팀은 심양올림픽쎈터체육장에서 열린 슈퍼리그 11라운드에서 료녕개신팀에 1:3으로 패했다.박태하감독은 “변명여지가 없는 경기였다. 오늘 경기는 팀한테는 큰 상처가 되겠지만 앞으로 경기 계속 해야되고 상처를 빨리 아물어서 다음경기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김룡 유경봉기자(2017-05-27 20:23:30)
숨긴 발톱에 치명상.. 연변팀 흉터우에 또 새 … 댓글3 인기글 연변부덕팀은 발톱을 감춘 로련한 적수에게 치명상을 입었다. ​5월 27일 오후 3시 30분 연변부덕팀은 심양올림픽쎈터체육장에서 열린 슈퍼리그 11라운드에서 료녕개신에 1:3으로 패하면서 지난시즌 원정참패이후 또한번 흉터우에 새 상처를 냈다. ​이날 박태하감독은 공격선에 김승대로 스티브를 교체한 외 나머지 10명 선발진영…(2017-05-27 18:04:03)
[촌철논객]오늘 료녕VS연변: 원정패 설욕전 할… 인기글 오늘 27일(토) 오 3시 30분 연변부덕팀은 심양올림픽쎈터체육장에서 열리는 슈퍼리그 11라운드에서 료녕개신(10점, 11위)을 상대로 “동북더비”를 펼친다. 경기를 앞두고 길림신문 축구사이트 동서남북 촌철논객들이 나름대로 타진을 했다. 상해탄논객 뚱뚱보님 집중에 집중!6점짜리 경기로서 상대방도 꼭 필승의 신념으로 맹…(2017-05-26 20:17:07)
박태하감독“비슷한 팀이 만났기에 치렬한 접전이 … 인기글 5월 27일 오후 3시 30분 연변부덕팀은 심양올림픽쎈터체육장에서 열리는 슈퍼리그 11라운드에서 료녕개신을 상대로 중위권 추격에 나선다. 26일 경기전날 있은 기자회견에 박태하감독과 지충국선수가 참가하였다.​박태하감독은 “내가 아는 료녕팀은 아주 끈끈한 팀으로서 목표가 비슷한 팀들이 만났기에 래일은 치렬한 접전이 예상되고…(2017-05-26 16:53:47)
마림감독“래일 간고하고 치렬한 경기 될것이다” 인기글 5월 27일 오후 3시 30분 연변부덕팀은 심양올림픽쎈터체육장에서 열리는 슈퍼리그 11라운드에서 료녕개신을 상대로 중위권 추격에 나선다. 26일 경기전날 있은 기자회견에 료녕개신팀 마림감독과 38살 제임스선수가 참가하였다.마림감독은 “래일 경기 료녕개신팀과 연변부덕팀간 경기는 관건적 경기이다. 량팀의 순위를 보면 강급권에…(2017-05-26 16:42:40)
연변부덕 한광휘 등장으로 더 탄탄해진 전력 인기글 ​료녕개신팀 VS 연변부덕팀​​경기라운드: 2017 슈퍼리그 제11라운드​경기시간: 5월 27일 오후 3시 30분​경기장소: 심양올림픽센터체육장​오는 27일 오후 3시 30분 연변부덕팀은 심양올림픽쎈터체육장에서 열리는 슈퍼리그 11라운드에서 료녕개신을 상대로 중위권 추격에 나선다.​지난 20일 산동로능을 상대로 1대1 무…(2017-05-26 07:12:40)
축구협회-“2018년부터 외국인수만큼 U-23 … 댓글1 인기글 중국축구협회가 다시 한번 급격한 변화를 결정했다. 중국축구협회는 24일 홈페이지를 통해 2018시즌부터 중국 슈퍼리그와 갑급리그에 적용할 새로운 정책을 발표했다. 그 내용은 간단하고도 파격적이다. ​2018시즌에는 기존과 같이 외국인을 3명 출전시킬 수 있지만, 출전한 외국용병인 선수만큼 23세 이하 선수도 내보내…(2017-05-25 07:40:01)
“2017 박태하호” 드디여 출시 댓글1 인기글 [정하나시선][제10라운드 산동로능전의 연변팀 선발진영]"낯선 연변팀"의 낯익은 모습 제10라운드 산동로능과의 홈장경기는 1:1무승부였지만 경기가 끝난후 연변부덕팀의 배터랑 지충국선수는 이날 경기를 “올시즌 우리팀이 제일 잘한 경기”라고 자평했다. 팬들도 “우리알던 연변팀이 돌아왔다” “공격과 격정의 전통이 살아났다”…(2017-05-24 12:22:21)
학해동 훈춘서 크게 놀라..시민 10%가 축구구… 인기글 ​ 5월 21일 오후 2시, 훈춘인민경기장에서 펼쳐진 2017중국도시축구리그 세번째 경기에서 연변북국장백호팀은 갑급리그 출신 선수여러 명이 포진해있는 대련룡권풍팀을 상대로4:1 대승을 거두고 3국변경 훈춘시에 승전고를 높이울렸다. ​ 90년대 중국 프로축구 무대를 풍미했던 중국국가대표팀 학해동과 고중훈, 졸라가 관…(2017-05-22 10:08:28)
연변북국팀 4:1 승전고, 3국변경에 울려퍼져 인기글 ​ 5월 21일 오후 2시, 훈춘시인민경기장에서 펼쳐진 2017 중국도시축구리그 세번째 경기에서 연변북국장백호팀은 갑급리그 출신 선수 여러 명이 포진해있는 대련룡권풍팀을 상대로4:1 대승을 거두고 3국변경 훈춘시에 승전고를 높이 울렸다. ​연변북국장백호팀(이하 '연변팀'이라 략함)은 경기 초반…(2017-05-22 10:03:43)
20대팬 박태하감독에 고백편지 “제가 두려운것은… 인기글 延边加油0309 05-21 00:32 박태하 감독님께 감독님 안녕하세요? 저는 연변팀을 너무나도 사랑하는 20대중반인 연변 축구팬입니다. 타향에서 매번 연변팀 경기를 볼때면... 매번 감독님께서 목이 쉬도록 소리 지르시며 경기를 지휘하는 모습을 볼때마다.정말 가슴이 뭉클하고 또 감독님께서 영원…(2017-05-21 15:11:52)
김경도: 연변홈장은 감동, 지충국: 올시즌 최고… 인기글 5월 20일 연길시인민경기장에서 있은 2017 슈퍼리그 제10라운드 경기에서 연변부덕팀과 산동로능팀은 각기 패널티킥으로 득점해 1:1 무승부를 했다. 경기후 산동로능팀의 연변적 선수 김경도와 연변팀 선수 지충국이 경기장밖에서 기자들의 합동취재를 접수했다. 김경도: 연변홈장은 언제나 나를 감동시킨다! 기자: 이 …(2017-05-21 10:46:16)
게시물 검색

Copyright © 2005 인터넷길림신문 all rights reserved. 吉ICP备07004427号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