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하호의 슈퍼리그는 이제부터다! > 추천뉴스

본문 바로가기
순위표
순위 팀이름 점수
1 광주항대 10 8 1 1 25
2 상해상항 10 7 2 1 23
3 하북화하 10 5 4 1 19
4 광주부력 10 5 3 2 18
5 산동로능 9 5 2 2 17
6 북경국안 10 4 3 3 15
7 천진권건 10 3 4 3 13
8 귀주지성 10 3 3 4 12

박태하호의 슈퍼리그는 이제부터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2| 작성일 :17-05-18 07:47| 조회 :675| 댓글 :0

본문

[정하나시선] 

아직이다 ! 슈퍼리그 포석단계 

2017슈퍼리그가 이이 제9라운드를 치르며 거이 3분의 1의 경기가 지나갔지만 사실 순위를 살펴보면 아직 초반 포석단계임을 알수있다. 

11위인 귀주팀(9점)부터 무려 6개팀이 최하위 연변팀(6점) 한경기차(3점차)로 물고물리면서 강등권에서 밀치닥거리고 있다. 한걸음 나아가서 8위인 중경력범도 10점밖에 쌓지못하며 단 4점차로 한경기면 손에 잡히는 거리다. 따라서 무려 절반에 달하는 9개팀이 강등권안에 있는 혼돈세계다. 이에따라 연변팀은 순위상 꼴지이지만 한경기만 이겨도 몇개순위를 껑충 뛰게된다. 

지난시즌 제9라운드의 순위를 찾아보니 올시즌과 아주 비슷했다. 8위 광주부력이 11점이고 연변부덕(9점, 11위)을 포함 8개팀이 9점이하였다. 당시 최종 리그강등팀인 석가장(9점)과 항주(8점)가 12위와 13위였고 16위인 장춘아태는 3점밖에 안되였다. 따라서 현재 순위로는 강등여부를 판단하기에는 시기상조이며 구단을 비롯 팬들도 조바심보다도 차분한 자세로 리그에 림해야할것이다. [도표참조 2016슈퍼리그 제9라운드 순위]

695043ad157912f80ed3f6c46efacb82_1495064


박태하 실전통해 퍼즐 맞추다  

 팬들의 걱정은 순위가 아니라 연변팀의 경기력이다. 축구팬 리성의 본지에 보내온 축구평처럼 아직까지 주력진영도 확정되지 않은점이 팬들의 가장 불안해하는 점이다. 본지 강태공 축구평론원 지적처럼 “아직 팀이 다 만들어지지 않”고 “색갈이 안보이는” 것이 과제다. 

하지만 기쁜것은 무려 9경기를 실전을 통해 박태하호가 다양한 시도와 테스트를 충분히 해보았다는것이다. 야심차게 준비한 스리백전술의 홈장과 원정의 부동한 사용, 선발진영에 거이 절반에 달하는 선수교체와 다양한 포지션의 시험 등 가능성도 테스트했다. 이젠 박감독의 머리속에는 퍼즐들이 거이 맞춰져 있을것이다. 

다행한것은 이런 시도들이 그나마 아직 초반에 이루어진것이다. 이렇게 쌓아올린 다양한 노하우들이 밑거름이 되여이제  시즌 중반부터 저력을 보여줄것으로 기대된다.

695043ad157912f80ed3f6c46efacb82_1495065


두 용병수비의 “때아닌 요때” 

유감인것은 슈퍼리그에서 유일하게 용병 2명을 인입한 연변팀의 대담한 시도가 부상악재로 아직까지 제대로되는 테스트가 이루어지지 못했다. 리그 첫경기를 동시에 등장하면서 깜짝카드로 등장했지만 곧바로 구즈믹이 장기간 결장하고 니콜라도 또 대목에 부상을 입었다. 

사실 국안전 패배는 공격문제가 아니라 수비문제였다. 국안과의 국안팀은 투톱전술로 두 용병을 박스안에 박아넣고 닥치고 크로스를 올려주는 아주 조폭간단한 전술을 썼다. 따라서 니콜라나 구즈믹의 출전이 정답이였다. 그런데 니콜라의 부상으로 아직 몸이 제대로 만들어지지못한 구즈믹이 구원투수로 나선것이다.

 구즈믹의 능력은 의심할바없다, 유럽챔피언리그에서 천하의 호날두를 마크하던 수비다. “ 90프로의 구즈믹”이나 “소녕전의 니콜라”가 있어도 결과는 달랐을것이다.

695043ad157912f80ed3f6c46efacb82_1495065


 한껨의 승리 ..”사랑하기엔 너무 먼 당신 “ 

한경기의 승리에 리그순위가 훌쩍 몇단계 뛰고 분위기가 확 달라지는게 올시즌의 현실이다. 승점이 그정도로 중요하다. 그런데 승리 한껨이 너무 쉽지않다. “이길만한 만만한 상대가 보이지않는다”는 팬들의 탄식처럼 올해 각팀 실력차가 크지않아 슈퍼리그 제후들이 다들 고전이다. 

8위인 중경팀도 현재 단 2승을 기록했다. 호화군단 소녕도 9경기만에 겨우 1승을 했다. 그만큼 1승이 어렵다. 그래도 천방백계로 1승을 가져와야하는것이 현실이다. 특히 중하위 강등권팀과 경기에서 승리는 6점이 달려있다. 지난리그 연변팀 선전의 최대효자였던 마귀홈장의 자존심도 찾자면 승리가 절실하다. 

사실 연변팀은 국안전에서 내리는 비와 일마즈 한선수에게 졌다. 일마즈는 거이 혼자의 힘으로 연변팀을 이기면서 기회아닌 기회에 꼴을 만들어넣는 능력이 무엇인가를 확실히 보여주었다. 따라서 스트라이커가 없는 연변팀의 한계가 화제가 되고있다. 박감독은 상심한 나머지 처음으로 공개석상에서 쌀없는 고민을 토로했다. 

 국안전에서 수술칼처럼 상대 수비선을 찢어내는 한광휘의 결정적 패스를 보면서 토종들이 제몫을 해주고 아프리카표범 스티브의 꼴이 걷잡을수없이 터지면서 연변팀 공격의 숨통이 트이는 예감이다. 

1승 3무 5패로 값비싼 학비를 치른 연변팀, 이젠 리그중반에 들어선다. 이젠 신들메를 다시 조이고 진세를 가다듬어 산동호랑이부터 잡아 재기의 제물로 삼고 마귀홈장의 위용을 다시 찾아오자. 
                                                                  길림신문축구론평원 정하나
(사진김룡)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추천뉴스 목록

Total 1,506건 1 페이지
추천뉴스 목록
숨긴 발톱에 치명상.. 연변팀 흉터우에 또 새 … 새글 연변부덕팀은 발톱을 감춘 로련한 적수에게 치명상을 입었다. ​5월 27일 오후 3시 30분 연변부덕팀은 심양올림픽쎈터체육장에서 열린 슈퍼리그 11라운드에서 료녕개신에 1:3으로 패하면서 지난시즌 원정참패이후 또한번 흉터우에 새 상처를 냈다. ​이날 박태하감독은 공격선에 김승대로 스티브를 교체한 외 나머지 10명 선발진영…(2017-05-27 18:04:03)
[촌철논객]오늘 료녕VS연변: 원정패 설욕전 할… 새글인기글 오늘 27일(토) 오 3시 30분 연변부덕팀은 심양올림픽쎈터체육장에서 열리는 슈퍼리그 11라운드에서 료녕개신(10점, 11위)을 상대로 “동북더비”를 펼친다. 경기를 앞두고 길림신문 축구사이트 동서남북 촌철논객들이 나름대로 타진을 했다. 상해탄논객 뚱뚱보님 집중에 집중!6점짜리 경기로서 상대방도 꼭 필승의 신념으로 맹…(2017-05-26 20:17:07)
박태하감독“비슷한 팀이 만났기에 치렬한 접전이 … 인기글 5월 27일 오후 3시 30분 연변부덕팀은 심양올림픽쎈터체육장에서 열리는 슈퍼리그 11라운드에서 료녕개신을 상대로 중위권 추격에 나선다. 26일 경기전날 있은 기자회견에 박태하감독과 지충국선수가 참가하였다.​박태하감독은 “내가 아는 료녕팀은 아주 끈끈한 팀으로서 목표가 비슷한 팀들이 만났기에 래일은 치렬한 접전이 예상되고…(2017-05-26 16:53:47)
마림감독“래일 간고하고 치렬한 경기 될것이다” 인기글 5월 27일 오후 3시 30분 연변부덕팀은 심양올림픽쎈터체육장에서 열리는 슈퍼리그 11라운드에서 료녕개신을 상대로 중위권 추격에 나선다. 26일 경기전날 있은 기자회견에 료녕개신팀 마림감독과 38살 제임스선수가 참가하였다.마림감독은 “래일 경기 료녕개신팀과 연변부덕팀간 경기는 관건적 경기이다. 량팀의 순위를 보면 강급권에…(2017-05-26 16:42:40)
연변부덕 한광휘 등장으로 더 탄탄해진 전력 인기글 ​료녕개신팀 VS 연변부덕팀​​경기라운드: 2017 슈퍼리그 제11라운드​경기시간: 5월 27일 오후 3시 30분​경기장소: 심양올림픽센터체육장​오는 27일 오후 3시 30분 연변부덕팀은 심양올림픽쎈터체육장에서 열리는 슈퍼리그 11라운드에서 료녕개신을 상대로 중위권 추격에 나선다.​지난 20일 산동로능을 상대로 1대1 무…(2017-05-26 07:12:40)
축구협회-“2018년부터 외국인수만큼 U-23 … 댓글1 인기글 중국축구협회가 다시 한번 급격한 변화를 결정했다. 중국축구협회는 24일 홈페이지를 통해 2018시즌부터 중국 슈퍼리그와 갑급리그에 적용할 새로운 정책을 발표했다. 그 내용은 간단하고도 파격적이다. ​2018시즌에는 기존과 같이 외국인을 3명 출전시킬 수 있지만, 출전한 외국용병인 선수만큼 23세 이하 선수도 내보내…(2017-05-25 07:40:01)
“2017 박태하호” 드디여 출시 댓글1 인기글 [정하나시선][제10라운드 산동로능전의 연변팀 선발진영]"낯선 연변팀"의 낯익은 모습 제10라운드 산동로능과의 홈장경기는 1:1무승부였지만 경기가 끝난후 연변부덕팀의 배터랑 지충국선수는 이날 경기를 “올시즌 우리팀이 제일 잘한 경기”라고 자평했다. 팬들도 “우리알던 연변팀이 돌아왔다” “공격과 격정의 전통이 살아났다”…(2017-05-24 12:22:21)
학해동 훈춘서 크게 놀라..시민 10%가 축구구… 인기글 ​ 5월 21일 오후 2시, 훈춘인민경기장에서 펼쳐진 2017중국도시축구리그 세번째 경기에서 연변북국장백호팀은 갑급리그 출신 선수여러 명이 포진해있는 대련룡권풍팀을 상대로4:1 대승을 거두고 3국변경 훈춘시에 승전고를 높이울렸다. ​ 90년대 중국 프로축구 무대를 풍미했던 중국국가대표팀 학해동과 고중훈, 졸라가 관…(2017-05-22 10:08:28)
연변북국팀 4:1 승전고, 3국변경에 울려퍼져 인기글 ​ 5월 21일 오후 2시, 훈춘시인민경기장에서 펼쳐진 2017 중국도시축구리그 세번째 경기에서 연변북국장백호팀은 갑급리그 출신 선수 여러 명이 포진해있는 대련룡권풍팀을 상대로4:1 대승을 거두고 3국변경 훈춘시에 승전고를 높이 울렸다. ​연변북국장백호팀(이하 '연변팀'이라 략함)은 경기 초반…(2017-05-22 10:03:43)
20대팬 박태하감독에 고백편지 “제가 두려운것은… 인기글 延边加油0309 05-21 00:32 박태하 감독님께 감독님 안녕하세요? 저는 연변팀을 너무나도 사랑하는 20대중반인 연변 축구팬입니다. 타향에서 매번 연변팀 경기를 볼때면... 매번 감독님께서 목이 쉬도록 소리 지르시며 경기를 지휘하는 모습을 볼때마다.정말 가슴이 뭉클하고 또 감독님께서 영원…(2017-05-21 15:11:52)
김경도: 연변홈장은 감동, 지충국: 올시즌 최고… 인기글 5월 20일 연길시인민경기장에서 있은 2017 슈퍼리그 제10라운드 경기에서 연변부덕팀과 산동로능팀은 각기 패널티킥으로 득점해 1:1 무승부를 했다. 경기후 산동로능팀의 연변적 선수 김경도와 연변팀 선수 지충국이 경기장밖에서 기자들의 합동취재를 접수했다. 김경도: 연변홈장은 언제나 나를 감동시킨다! 기자: 이 …(2017-05-21 10:46:16)
[촌철평]연변VS산동..우리알던 연변팀이 돌아왔… 인기글 20일 오후 3시 30분, 연길시인민경기장에서 펼쳐진 연변부덕팀 대 산동로능과의 2017 슈퍼리그 제10라운드경기에서 연변팀은 스티브의 패널티킥으로 선제꼴을 가지고도 수비 강위봉의 어이없는 저급실수로 패널킥을 “선물”, 1:1 아쉬운 무승부를 했다. 길림신문 축구사이트 촌철논객들이 동서남북에서 이날 경기를 타진했다. [할…(2017-05-20 21:01:55)
박태하감독“작은 실수로 3점 벌수 있는 기회 날… 인기글 ​ 5월 20일 오후 3시 30분, 연길시인민경기장에서 펼쳐진 연변부덕팀 대 산동로능과의 2017 슈퍼리그 제10라운드경기에서 연변팀은 1:1로 빅었다. ​ 경기후 있은 기자회견에서 연변부덕팀 박태하감독은 “여러분들도 아시다싶이 산동팀은 지금까지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그런 팀을 상대로 선수들이 상대보다…(2017-05-20 19:10:00)
1대1 ,뼈아픈 성장통...연변팀 무더위 녹이는… 인기글 ​ ​너무 뼈아픈 성장통이다. 연변팀은 스티브의 패널티킥으로 선제꼴을 가지고도 수비 강위봉의 어이없는 저급실수로 패널킥을 “선물”, 멋진 경기를 하고도 아쉬운 무승부를 했다. ​ ​20일 오후 3시 30분, 연길시인민경기장에서 펼쳐진 연변부덕팀 대 산동로능과의 2017 슈퍼리그 제10라운드경기에서 연변팀은 1:1로 빅었…(2017-05-20 17:34:55)
장춘축구팬 윤영학로인 연변부덕팀에 1만원 기부 인기글 ​지난 5월 12일 화룡시제3중학교 2만원 기부후 감사패를 받고있는 윤영학로인부부. ​ 5월 20일 오전 10시경 연변부덕축구구락부에 로인 한분이 찾아왔다. 길림신문사 박철원 특약기자가 장춘시 구태구 신립촌에 살고있는 윤영학로인(85세)을 대신하여 인민페(1만원)을 축구팀에 기부하였다. ​길림신문사 박철원 특약…(2017-05-20 11:36:52)
게시물 검색

Copyright © 2005 인터넷길림신문 all rights reserved. 吉ICP备07004427号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