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삶은 오리 놓쳤다, 그래도 금싸락 1점 > 연변팀기별

본문 바로가기
순위표
순위 팀이름 점수
1 광주항대 22 16 2 4 50
2 상해상항 22 13 6 3 45
3 산동로능 21 11 5 5 38
4 천진권건 21 10 7 4 37
5 하북화하 22 10 6 6 36
6 광주부력 22 10 6 6 36
7 북경국안 22 10 6 6 36
8 중경력범 22 8 6 8 30

다 삶은 오리 놓쳤다, 그래도 금싸락 1점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파| 작성일 :17-08-13 18:05| 조회 :401| 댓글 :0

본문

9e61d470d4454ad0af38ca484accd73e_1502618 


8월 13일 16시, 연변부덕팀장춘에서 펼쳐진 2017중국축구 슈퍼리그  제22라운드 장춘아태팀과 연변팀의 길림더비로 조우전에서 연변팀은 1대1로 빅으며 귀중한 1점을 벌었다.

하지만 원정경기에서의 이 1점은 슈퍼리그 잔류에 바쁜 연변팀에게는 금싸락 같이 귀한 1점이였다.

지난 라운드 홈장에서 3점을 챙기며 슈퍼리그 잔류의 불씨를 불어살린 연변팀은 구즈믹스와 니꼴라가 못 나온 상황에서 끝내 라마를 출전시키고 황일수를 후보석에 앉히고 필승의 배수진을 치고 나왔다.

9e61d470d4454ad0af38ca484accd73e_1502618

 


경기전 길림더비경기여서 서로 봐줄것이라는 예상이 돌았으나 경기시작부터 장춘팀은 중원을 선점하고 연변팀을 강하게 밀어붙이면서 구즈믹과 니꼴라가 없는 연변팀 박스안으로45도 패스를 하며 연변팀수비를 괴롭혔다.

장춘팀의 공격을 막아내느라 연변팀은 전반전 7,8분경까지 그렇다할 공격을 펼치지 못했다.

9분경 연변팀 박태하감독은 황일수로 리룡을 교체하고 공격에 힘을 실었다. 하지만 10분, 12분경 장춘팀은 련속 연변팀 문대에 위험한 슛을 날리며 축구팬들의 손에 땀을 쥐게 했다.

 

장춘팀의 공격은 계속하여 날카롭고 화약냄새 나는 하프선 몸싸움에서 밀린 연변팀의 수비는 점점 위태로운 순간을 연출하다 15분경, 한광휘가 방어반칙으로 옐로카드 한장까지 받았다.

9e61d470d4454ad0af38ca484accd73e_1502618 

22분경 연변팀의 공격에서 황일수 오프사이드로 판정받았지만 연변팀은 공격은 이제야 비로소 시작,  25분경,연변팀은 라마와 황일수로 장춘팀 수비진을 깊숙히 파고들었지만 문대에 슛하지는 못하고 공격을 마무리했다.

 

31분경, 장춘팀 이하로가 연변팀 수비진을 무인지경으로 파고들다가 강슛, 다행이 연변팀 수비가 간발의 차이로 막아냈고 35분경, 또 장춘팀 공격진의 패스를 이어받아 이하로가  지문일과 1대1 상황에서 강슛, 공은 연변팀 문대에 맞고 나가 팬들의 간담을 싸늘하게 했다.

 

 41분경, 황일수가 오른쪽 변선돌파에 성공 , 장춘팀 박스 밑선까지 파고들어가 패스, 장춘팀 키퍼가 쳐냈으나 공은 라마의 발에 가 떨어졌고 그 공을 라마가 또 한번 슛, 공은 다시 상대수비의 몸에 맞혀나왔다. 43분경, 방어반격에 성공한 스티브가 박스밖에서 장춘팀 이스매로브의 반칙을  받아 넘어졌고 이스매로브가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했다.

연변팀에 새로운 기회가 생겼나?

연변팀은 장춘팀의 밀물공세를 한번 또 한번 막아내며 전반전을 0대0으로 마무리했다.

 

9e61d470d4454ad0af38ca484accd73e_1502618 


후반전, 한명이 퇴장당한 장춘팀을 향해 연변팀은 총공세를 펼쳤고 48분경  황일수가 장춘팀 수비를 강행돌파,  박스안으로 짖쳐들어가며 슛 , 코너킥을 이끌어냈다.

52분경, 하프선에서 몸싸움이 계속됐고 장춘팀은 간헐적인 진공만 펼칠뿐, 하지만 연변팀 공격은 날이 서지 못해 팬들의 아쉬움을 자아냈다.

그러던 53분경, 스티브가 헤딩슛으로 꼴을 넣었다.

연변팀 한차례 진공에서 황일수가 장춘팀 박스 왼쪽으로  패스한 공을 한광휘가 짓쳐들어가며 박스안을 향해 공을 뛰워줬고 그 공을 스티브가 그대로 헤딩슛, 공은 궤적을 남기며 장춘팀 문대에 보기좋게 꽂혔다.

1대0

 

9e61d470d4454ad0af38ca484accd73e_1502618
9e61d470d4454ad0af38ca484accd73e_1502618 


61경, 장춘팀의 한차례 진공, 장춘팀 공격수의 강슛이 문대에 맞아 나갔는데 나온 공이 또 장춘팀 공격수의 발에 떨어졌고 장춘팀이 또 한번 강슛, 넘어진대로 일어나지도 못했던 지문일이 가까스로 공을 잡아냈다.

그뒤 연변팀의 라마가  장춘팀 문대에 련속 세번의 강슛, 득점하지는 못했지만 자신의 존재감을 알리는 슛이였다.

73분경 부상당한 스티브를 김파로 교체, 계속하여 공격하려는 결심을 보여주었다.

9e61d470d4454ad0af38ca484accd73e_1502618

 

그뒤 5분간 장춘팀 공격이 살아나면서 연변팀 문전에 위험 상황이 빈발,  78분경 강위붕이 옐로카드를 받기까지 했다.

경기 마감시간이 다되여 가면서 장춘팀은 부지런히 연변팀 수비를 괴롭혔고 연변팀은 황일수와 라마를 내세워 방어반격을 노렸다.

84분경, 황일수가 얻어낸 진공기회에 지충국이 박스안에서 강슛, 키퍼의 몸에 맞혀나왔고 86분경, 장춘팀이 방어반격에 성공하며 동점꼴을 넣어 1대 1, 연변팀은 다 삶은 오리를 입안에서 놓치며 원정경기에서 1점을 챙겼다.

9e61d470d4454ad0af38ca484accd73e_1502618

길림신문 축구보도팀 / 사진 김룡 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연변팀기별 목록

Total 977건 1 페이지
연변팀기별 목록
‘형제끼리 웬 콩볶이?’ 길림더비 팬소행 눈쌀 인기글 ​ ‘콩을 삼기 위해 콩대 태우니, 콩이 가마속에서 소리없이 우노라…’ 삼국시기 조조의 넷째 아들 조식이 둘째형인 조비앞에서 지은 ‘칠보시’의 한 구절이다. 형제끼리 화목하지 못하고 티격태격하는 것을 비웃을 때 많이 사용하는 고사이기도 하다. ​ 8월 13일 오후, 연변부덕팀은 장춘에서 펼쳐진 2017 중국축구 슈…(2017-08-14 14:52:37)
장춘아태 대 연변팀 기술통계표 인기글 8월 13일 16시, 연변부덕팀은 장춘에서 펼쳐진 2017중국축구 슈퍼리그 제22라운드 장춘아태팀과의 길림더비로 조우전에서 연변팀은 1대 1로 빅으며 귀중한 1점을 벌었다.​연변팀 선발출전선수명단 등번호 성명 출전시간 퇴장시간 옐로카드 레드카드 2강위붕 78 7한광휘 17 8지충국 10스티브 …(2017-08-13 22:51:42)
아태조리감독“오늘 선수들 수확이 크다” 인기글 8월 13일 16시, 연변부덕팀은 장춘에서 펼쳐진 2017 중국축구 슈퍼리그 제22라운드 장춘아태팀과 길림더비로 조우전에서 연변팀은 1대1로 빅으며 귀중한 1점을 벌었다.​경기후 장춘아태 조리감독 고휘는“다채로운 길림더비를 치렀다. 전반전에 끝날무렵 이외로 한명의 선수가 적어지게 되였다. 중간휴식시간에 진감독은 오늘 …(2017-08-13 22:07:21)
박태하 “아쉽지만 1점도 큰 점수” 인기글 8월 13일 16시, 연변부덕팀은 장춘에서 펼쳐진 2017 중국축구 슈퍼리그 제22라운드 장춘아태팀과 길림더비로 조우전에서 연변팀은 1대1로 빅으며 귀중한 1점을 벌었다.​경기후 있은 기자회견에서 박태하감독은“오늘 경기는 우리한테 아주 중요한 경기였다. 원정이지만 경기 종료를 앞두고 무승부를 결과적으로 얻었는데 결과는…(2017-08-13 21:58:04)


다 삶은 오리 놓쳤다, 그래도 금싸락 1점 인기글 8월 13일 16시, 연변부덕팀장춘에서 펼쳐진 2017중국축구 슈퍼리그 제22라운드 장춘아태팀과 연변팀의 길림더비로 조우전에서 연변팀은 1대1로 빅으며 귀중한 1점을 벌었다. 하지만 원정경기에서의 이 1점은 슈퍼리그 잔류에 바쁜 연변팀에게는 금싸락 같이 귀한 1점이였다. ​ 지난 라운드 홈장에서 3점을 챙기…(2017-08-13 18:05:35)
박태하 “선수들 이기려는 욕망 대단하다” 인기글 8월 13일 16시, 연변부덕팀은 장춘시 경제개발구체육장에서 펼쳐지는 2017중국축구 슈퍼리그 제22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장춘아태팀과 길림더비로 조우한다.경기전날인 12일 15시 50분, 연변부덕팀 박태하감독은 33번 손군선수와 함께 경기전 원정팀 소식공개회에 참가하였다.​박태하감독은 ‘우리 팀은 지난 경기에서 승리하였다…(2017-08-12 18:39:39)
아태 조리감독 “멋진 경기로 팬들한테 보답할것” 인기글 8월 13일 16시, 연변부덕팀은 장춘시 경제개발구체육장에서 펼쳐지는 2017 중국축구 슈퍼리그 제22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장춘아태팀과 길림더비로 조우한다. 12일 오전 10시 45분 경기전 기자회견에 장춘아태팀 진금강감독이 출전정지처벌을 받아 조리감독 고휘와 U23주대지선수가 참가하였다.​조리감독 고휘는 “련속 몇껨의 …(2017-08-12 18:08:02)
b5f0877cd186fc7d47b09ec160693869_1502444
연변u11팀, 한국 최대 유소년축구대회에 참가 인기글 경기에 앞서 경주 불국사를 방문한 연변U11축구팀.제15회 한국 화랑대기 전국 유소년축구대회가 8월 10일 한국 경북 경주에서 막을 올렸다.​8월 10일 부터 8월 25일까지 한국 144개교 394개팀과 88개 클럽 185개팀 등 총 579개팀 8000여명의 선수단이 경주 황성공원 축구공원과 알천구장 등 23개 구장에서 …(2017-08-12 17:56:12)
연변팀 대 천진태달 기술통계표 인기글 ​ 올시즌 연변팀이 처음으로 선제꼴을 먹고도 짜릿한 역전승을 하면서 “6점” 경기를 손에 넣어 꺼져가던 리그잔류의 불씨를 불어살렸다. 연변부덕팀은 9일 오후 4시, 2017 슈퍼리그 제21라운드 홈장 관건경기에서 천진태달팀을 3: 1로 누르면서 “리그잔류 6점 경기”를 손에 잡았다. ​ 연변팀 선발…(2017-08-09 20:26:47)
박태하감독“선수들 투혼이 경기결과를 만들어냈다” 인기글 ​ 올시즌 연변팀이 처음으로 선제꼴을 먹고도 짜릿한 역전승을 하면서 “6점” 경기를 손에 넣어 꺼져가던 리그잔류의 불씨를 불어살렸다. ​연변부덕팀은 9일 오후 4시, 2017 슈퍼리그 제21라운드 홈장 관건경기에서 천진태달팀을 3: 1로 누르면서 “리그잔류 6점 경기”를 손에 잡았다. ​경기후 연변부…(2017-08-09 19:45:08)
리림생감독 “오늘 패배는 내 책임이다” 인기글 ​ 올시즌 연변팀이 처음으로 선제꼴을 먹고도 짜릿한 역전승을 하면서 “6점” 경기를 손에 넣어 꺼져가던 리그잔류의 불씨를 불어살렸다. 연변부덕팀은 9일 오후 4시, 2017 슈퍼리그 제21라운드 홈장 관건경기에서 천진태달팀을 3: 1로 눌렀다. ​ 경기후 천진태달팀 리림생감독은 “오늘 경기 패배는 감독인…(2017-08-09 19:21:48)
3:1 연변팀 태달에 역전승, 잔류불씨 불어살… 인기글 기사회생 역전승, 리그잔류도 기사회생의 기적으로 이어질가?! ​​ 올시즌 연변팀이 처음으로 선제꼴을 먹고도 짜릿한 역전승을 하면서 “6점” 경기를 손에 넣어 꺼져가던 리그잔류의 불씨를 불어살렸다. ​연변부덕팀은 9일 오후 슈퍼리그 라운드 제21라운드 홈장 관건경기에서 천진태달팀을 3: 1로 누르면서 “리그…(2017-08-09 18:10:22)
연변 VS 태달, 피말리는 강등권 3파전 시작 인기글 ​ 끝내 올것이 왔다. 리그강등 후보 3파전이 본격 시작된것이다. ​연변부덕은 8월 9일 오후 4시 연길시인민경기장에서 열리는 2017 슈퍼리그 제21라운드에서 천진태달을 상대로 복수혈전에 나선다. 2승 4무 14패 승점 10점으로 16위에 있는 연변부덕과 한껨 적게 치른 천진태달팀은 3승 6무 10패 승점 15점…(2017-08-08 22:07:56)
박태하감독“래일 꼭 이기는 경기할것” 인기글 ​ 연변부덕팀이 8월 9일 오후 4시 연길시인민경기장에서 열리는 2017 슈퍼리그 제21라운드에서 천진태달을 상대로 복수혈전에 나선다. 8일 오후 있은 경기전 기자회견에서 연변부덕팀 박태하감독과 스티브선수가 참가하였다. ​ 박태하감독은 "올해 들어 처음으로 원정경기 하고나서 체력적으로 피곤하겠지만 상대도 만찬가지…(2017-08-08 18:31:28)
리림생감독 “우리팀은 전력으로 싸울것” 인기글 ​ 연변부덕이 8월 9일 오후 4시 연길시인민경기장에서 열리는 2017 슈퍼리그 제21라운드에서 천진태달을 상대로 복수혈전에 나선다. 8일 오후 있은 경기전 기자회견에서 천진태달팀 리림생감독과 조양선수가 참가하였다. ​천진태달팀 리림생감독은“량팀 모두 순위면에서 리상적인 승점을 보유하고 있는 팀이 아니고 간고한 경기…(2017-08-08 18:16:01)
게시물 검색

Copyright © 2005 인터넷길림신문 all rights reserved. 吉ICP备07004427号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