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國吉林

[수상소감 팔도장기] <길림신문> 팬들의 통로역할 잘할 것 > 연변팀총결산

본문 바로가기
순위표
순위 팀이름 점수
1 무한줘르 27 15 9 3 54
2 절강록성 27 12 9 6 45
3 심수가조업 27 12 8 7 44
4 청도황해 27 11 9 7 42
5 석가장영창 27 10 9 8 39
6 북경홀딩 27 9 11 7 38
7 매주객가 27 10 7 10 37
8 상해신흠 27 11 4 12 37

[수상소감 팔도장기] <길림신문> 팬들의 통로역할 잘할 것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가혜| 작성일 :18-05-30 11:53| 조회 :457| 댓글 :0

본문

a3ae53a8ab04facba5d55cf24d7fb945_1527652
 

변변치 않은 글을 발표해준 데 이어 상까지 줘서 너무 고맙게 생각한다.  

 

연변팀에는 수많은 열혈축구팬들이 있다. 이들은 축구팬임과 동시에 또 저마다 전문지식이 풍부한 전문가들이다. 이들의  보귀한 의견은 연변축구 발전에 없어서는 안될 중요한 자양분이라 생각된다.

 

나는 비록 열정과 전문지식이 이들에 크게 못미치지만 다행스럽게 《길림신문》을 통해 나의 견해를 남먼저 발표할 수 있는 행운을 가졌다. 전문가가 아니기 때문에 일부 견해에는 전문성이 부족한 것은 사실이나 축구팬으로서 자유롭게 의견을 표달할 수 있는 이런 분위기에 감사하다. 

 

《길림신문》이 앞으로도 축구팬들의 다양한 의견을 전달하는 통로역할을 잘하리라 믿는다.

 

앞으로 더욱 건설적인 제안들이 모아져 연변축구가 크게 발전하기를 기원한다. 

 

연변축구 화이팅! 《길림신문》 파이팅!

 

a3ae53a8ab04facba5d55cf24d7fb945_1527652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연변팀총결산 목록

Total 1,004건 1 페이지
연변팀총결산 목록


[수상소감 팔도장기] <길림신문> 팬들의 통… 인기글 변변치 않은 글을 발표해준 데 이어 상까지 줘서 너무 고맙게 생각한다. 연변팀에는 수많은 열혈축구팬들이 있다. 이들은 축구팬임과 동시에 또 저마다 전문지식이 풍부한 전문가들이다. 이들의 보귀한 의견은 연변축구 발전에 없어서는 안될 중요한 자양분이라 생각된다. 나는 비록 열정과 전문지식이 이들에 크게 못미치지만 다행…(2018-05-30 11:53:37)
[수상소감 김수연]존재 그 자체만으로도 고마운 존재 인기글 김수연씨 아들도 연변팀 꼬마 열렬팬 생일날 수상소감을 쓰기는 아마 처음인 듯 합니다. 아침에 누군가 보내온 “태여나줘서 고맙다”는 문자에 한참동안 그 감동을 추스려야 했습니다. 내 존재 자체를 고마워한다는 것, 만만치 않은 이 세상을 살아냄에 있어 이보다 저에게 더 큰 힘이 되여주는 일이 또 있을가 싶습니다. 저에게…(2018-05-30 11:47:53)
[수상자명단]《슈퍼리그 2년... 연변축구가 갈길은》 … 인기글 연변축구협회, 연변축구락부와 길림신문에서 공동 주최한 《연변축구 2년... 연변축구가 갈길은》 지상토론이 2017년 년말에 기획된 이래 박태하 감독 인터뷰, 팬들의 론평, 연변팀 관계자들에 대한 인터뷰 등 다양한 특별기획으로 륙속 독자들을 만나게 되였고 연변축구에 대한 다양한 목소리를 들을 수 있었다. 그중 주최측의 평…(2018-05-30 11:36:41)
[금상수상작 감상]끝 그리고 새로운 시작 인기글 특별기획 "슈퍼리그 2년 연변축구 갈 길은"응모작품 금상수상작 ​모든 시작에는 끝이 있다. 빨리 끝나거나 늦게 끝나거나의 구별만 있을 뿐, 리별을 고해야 하는 모든 끝은 애잔하다. 2016년3월5일, 상해홍구경기장에서 터지는 가슴을 부여잡고 기쁨의 눈물을 쏟아야 했던 그 아름다운 시작의 밤엔 솔직히 1년 8개월 뒤 동일…(2018-05-30 11:33:45)
[평심보고]연변축구에 대한 대성찰과 귀중한 처방전 인기글 특별기획 : “슈퍼리그 2년…연변축구가 갈 길은" 평심보고 연변축구에 대한 한차례 대성찰 연변부덕팀은 중국슈퍼리그 2016년 2017년 두 시즌을 보내고 다시 2부리그인 갑급리그로 강등했다. 중국 1부리그에서 활약하면서 해내외 조선족사회를 행복과 격정과 감동으로 거대한 긍정에너지를 주었던 연변축구는 한편 뼈아픈 강등…(2018-05-30 11:23:04)
[기획15] 리동철: 연변축구 좌표 확정이 최우선 인기글 [기획] 슈퍼리그 2년...연변축구가 갈길은(15) "투지와 체력이 없으면 연변팀의 기틀이 무너진다"고 말하고 있는 리동철. 인터뷰: 연변축구협회 리동철 비서장 일시 : 2017년 12월 28일 장소 : 연변축구협회 사무실 기자 : 정하나 김룡 기자 “연변축구는 좌표…(2018-01-09 09:03:28)
[기획14]연변축구의 새로운 길-의식성장 인기글 [기획] 슈퍼리그 2년...연변축구가 갈길은(14) ​ ​나는 팀의 경제실력,선수구성 등 요인들이 이미 확정된 상황하에 의식성장을 통하여 우리축구 수준을 한층 상승 시킬수있다고 본다. ​리그전에서 어떤 경기는 보면서 참으로 신심이 생겼다. 이렇게만 차면은 4등 안에도 들어가겠다고 혼자 말로 한다. 또 어떤 경기는…(2017-12-20 13:47:54)
[기획13] 만남에는 강등이 없다 인기글 [기획] 슈퍼리그 2년...연변축구가 갈길은(13) ​ ​ /글: 모동필︱酕冬筆 ​​ 2016년, 경쾌한 기분으로 시작한 슈퍼리그, 그러나 올시즌 부진은 강등이라는 결과를 초래했다. ​ 감독 책임, 전술 실책, 용병 인입실패, 정책 탓, 자금 부족, 운영 미숙, 부상 원인, 주축선수 이적…… 수많은…(2017-12-11 15:42:22)
[기획12]끝 그리고 새로운 시작 인기글 ​ [기획] 슈퍼리그 2년 연변축구 갈 길은(12) ​ 모든 시작에는 끝이 있다. 빨리 끝나거나 늦게 끝나거나의 구별만 있을 뿐, 리별을 고해야 하는 모든 끝은 애잔하다. 2016년3월5일, 상해홍구경기장에서 터지는 가슴을 부여잡고 기쁨의 눈물을 쏟아야 했던 그 아름다운…(2017-12-04 14:07:49)
[기획11] “프로리그 데뷔, 기다리는 어린 얼굴들 … 인기글 [기획] 슈퍼리그 2년 연변축구 갈 길은(11) ​ ​​ 인터뷰인물: 연변주체육학교 훈련과 장연모 과장 ​ 연변부덕축구구락부 청소년훈련부 최건부장 ​일시: 2017년 11월 21일 연변축구구락부 ​취재기자: 길림신문 김룡 김가혜 기자 연변 청소년축구 지금 과연 어떠한 상황일가…(2017-11-28 11:38:21)
[기획10] 우장룡 총경리 슈퍼리그 2년을 말하다 인기글 [기획] 슈퍼리그 2년 ..연변축구 갈 길은 (10) ​ ​ 가장 뼈안픈 점: 슈퍼리그 환경에 적응 못한 것 ​ 연변부덕축구구락부 총경리 우장룡 인터뷰 ​일시 : 2017년 11월 21일 오전 9시30분 ​장소 : 연변부덕축구구락부 총경리실 ​취재기자 : 길림신문 정하나 김룡 기자 ​ 슈퍼리그 …(2017-11-25 10:06:10)
[기획9] 고원철 “명년엔 연길홈장서 팬들의 통일응원 … 인기글 ​ [기획] 슈퍼리그 2년 ..연변축구가 갈길은(9) ​연변축구팬협회 명예회장 고원철 인터뷰 ​일시: 2017년 11월 17일 오전 10시30분 ​취재기자: 길림신문 김룡 안상근 기자​​ “연변팀은 이기나 지나 항상 영원한 내 형제” 라고 말하면서 연변팀의 홈장경기는 물론 아무리 험난한 원정경기까지도 …(2017-11-23 15:17:54)
[기획8]임종현 : “큰무대 가는길 막지 말고 재목 양… 인기글 [기획] 슈퍼리그 2년 ..연변축구가 갈길은(8) ​ 연변주체육국 전임국장 임종현 인터뷰 ​ 일시: 2017년 11월 16일 오전 9시30분​ 장소: 연길백산호텔 커피숍​ 취재기자: 길림신문 김룡 안상근 기자 ​ [몇 년간 연변주체육국 국장을 담임(올해초 퇴직)하며 그기간 연변팀의 갑급리그 우승과 지난해 …(2017-11-21 13:32:53)
[기획7] 성숙된 우리 팬 문화 필요한 시점 인기글 2017년 11월 4일 연길시인민경기장,경기종료휘슬이 울리는 순간 연변팀의 파란만장했던 슈퍼리그려정은 그날로 당분간 결속지었다. ​ 십수년간 2부리그에서 전전하던 연변팀이 슈퍼리그라는 최고의 무대에서 2년동안 반짝 빛을 내고 또다시 갑급무대로 복귀하였지만 짧은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연변팀이 중국축구계에 남기고 간 …(2017-11-20 11:47:41)
[기획6] 박감독에 보낸 ‘주소없는 편지’에 보내는 ‘… 인기글 특별기획 ; 슈퍼리그 2년 ..연변축구가 갈길은 (6)[편자의 말: 룡정의 퇴직교사인 76세 축구팬이 박태하감독에게 보내는 ‘주소없는 편지’ 형식으로 본지기획 토론 ‘슈퍼리그 2년 연변축구가 갈 길은’에 기고, 발표한후 보고 한 골수팬(이름 밝히지 않음) 이 위챗방에서 이 기사에 맞장토론을 했다. 관점이 참신하다고 생각해 본지는 이를 정리하여 토론에 올린다. 본지는 다양한 관점과 토론을 환영한다. ​ 원고접수 이메일: jlcxwb@126.com …(2017-11-20 11:28:37)
게시물 검색

Copyright © 2005 인터넷길림신문 all rights reserved. 吉ICP备07004427号

本社: 長春市綠園區普陽街2366號 Tel: 0431-8761-9812 分社: 延吉市新華街2號 Tel: 0433-253-6131

記者站: 吉林 (0432) 2573353 , 通化 (0435) 2315618 , 梅河口 (0448) 4248098 , 長白 (0439) 8220209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