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축구50년26] 중국 최우수 하프선수-고종훈 > 전국우승50주년

본문 바로가기
순위표
순위 팀이름 점수
1 광주항대 11 9 1 1 28
2 상해상항 11 8 2 1 26
3 하북화하 11 6 4 1 22
4 산동로능 10 6 2 2 20
5 광주부력 11 5 4 2 19
6 천진권건 11 4 4 3 16
7 북경국안 11 4 3 4 15
8 료녕개신 11 3 4 4 13

[연변축구50년26] 중국 최우수 하프선수-고종훈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룡| 작성일 :15-10-29 10:08| 조회 :2,621| 댓글 :0

본문

 
 
연변팀 전국우승 50돐기념 계렬보도《영광의 주인공들 찾아서 》(26)
 
많은 축구선수와 팬들은 우리 민족의 축구영웅 고종훈이라면 모두 잘 알고있는 선수이다. 22번 유니폼을 입고 그라운드를 누빈 고종훈은 길림성팀과 국가팀의 중견선수로 중국의 축구발전을 위해 마멸할수 없는 공헌을 한 축구명장이다.

연변의 축구사와 중국의 축구사에서 광복전 중간방어수(하프)에서 박익환(朴益焕)명장이 제일류 선수라고 할 진때 중화인민공화국이 성립된후 50, 60년대에는 조선족선수 장경천(张京天)을 제일류 선수로 꼽는다, 그리고 80, 90년대에  들어와서 고종훈명장이 으뜸 중간방어수라고 하지 않을수 없다. 이는 우리 민족의 긍지와 자랑이 아닐수 없다.

올해는 길림성팀 설립 60주년과 연변팀이 전국축구갑급리그에서 1등을 한 50주년이 되는 해이다. 또한 연변팀이 2015년 중국축구 갑급리그에서 우승을 해 또다시 중국축구 슈퍼리그에 진출한 해이다. 이 뜻깊은 해를 맞으면서 한때 중국의 축구계와 세계 여러 나라에 명성을 떨쳤던 고종훈명장을 소개하련다.
 
g1.jpg
연변주 전임 주장 정룡철이 선수들을 접견하고있다.20번고종훈선수.(방태호 찍음)

유명선수 고중훈은 1965년 1월 4일, 룡정시에서 아버지 고규준의 4남매중 막내로 태여났다. 축구에 남다른 흥취가 있었던 그는 1972년 룡정시 실험소학교에 입학하면서부터 학교팀의 선수로 활약하면서 《어린 학생이 뽈을 야무지게 잘 찬다》는 소문이 돌기 시작하였다. 고종훈은 학교 갈대나 집으로 돌아올때에도 뽈망태에 공을 넣고 늘 차면서 다녔다.

1979년 룡정중학게 입학한 고종훈은 학교팀의 선수로 주, 성, 및 전국경기에 수차 출전하였다. 중학을시 체육학교 과외축구반에서 김문선생한테서 체계적인 축구를 배우면서 자기의 기량을 높였다. 체육학교를 졸업한후 고종훈은 1982년부터 1983년까지 2년간 연변팀에서 뽈을 차다가 1984년 1월부터 18세 어린 나이에 길림성팀에 입선되였다. 비록 어린 나이녔지만 축구기술이 높아 수차 전국경기에 참가하여 중국의 축구계와 팬들한테 깊은 인상을 남겼다.
 
고종훈의 높은 축구기술로 하여 1985년 1월부터 12월까지 국가청소년팀에 입선되여 국제경기에 나서게 되였다. 구 쏘련에 가서 쏘련팀간의 경기에서 고종훈의 돌출한 축구기술로 하여 축구계와 팬들한테 깊은 인상을 주었다. 그때 구쏘련의 축구전문가들은 《고종훈이야말로 중국의 가장 유망한 축구선수이다.》라는 평가를 받았는데 유독 고종훈 혼자뿐이였다. 국가청소년팀에서 중간방어수 중견선수로 활약한 그의 뛰여난 축구재질로 하여 중국축구계의 스타로 되여 세계대학생운동대회까지 출전하는 크나큰 영광을 지니기도 하였다.
 
g6.jpg
장춘 홈장에서 대련만달팀과 경기에서 고종훈선수.(방태호 찍음)
 
1988년부터 1991년까지 고종훈명장은 길림성축구팀에 주력하다가 1992년부터 1994년까지 국가팀에 입선되였다.  고종훈은 국가팀을 대표해 일본에서 있은 아세아컵 축구경기에 참가해 중국팀이 3등을 하는데서의 유공자로 이름을 날렸었다. 1994년 길림성팀 축구감독조리로 있었다. 그해 국가팀을 대표해 제12회아세아운동대회 대 일본팀 경기에서 중국팀이 2등을 하는데 관건적인 꼴을 넣어 대공을 세웠다. 국내 구단의 스타로 인정받았을뿐만 아니라 1996년 국가팀의 하프선 핵심으로 로씨야, 화란 등 나라와 지역에서 있은 대항경기들에서 조선족의 명성을 떨쳤다.
 
고종훈선수는 축구생애에서 중국의 축구계와 팬들을 놀라게 한 말이 있었다. 필자는 이 일을 두고 관내에 있는 고종훈선수하고 전화통화에서 《왜 그때 (중국축구는 희망이 없다!)(中国足球没戏啦)라는 말을 하였는가?》라고 묻자 고종훈은 《그 일은 1998년에 중경에서 있은 일이였습니다. 심판은 너무도 공정하지 못했습니다. 중경팀과의 경기에서 심판은 한심한 반칙도 호르래개기를 불지않고 중경팀을 너무도 싸고 도니깐 (中国足球没戏啦)라고 말했습니다.》고 말하는것이였다,
중국의 축구심판들은 과거에도 그랫거니와 지금도 공정한 주심을 서지 않은 페단은 여전히 존재하고 있다.
 
g3.jpg
장춘홈장에서 산동로능과의 경기에서 고종훈선수.(방태호 찍음)

1998년 연변팀이 갑급리그에서 4등이란 높은 성적을 구던데는 고종훈선수의 절반노력이 깃들어 있다고해도 과언이 아니다.

길림성팀이 설립되여 네차례 4등을 쟁취하였는게 그년대로는 다음과 같다. 1958년, 1960년, 1962년이였다.

고중춘훈선수는 축구생에에서 영원이 지울수 없는 서훈한 일이 있었다. 그것은 2002년 한, 일 월드컵대회에 참가하지 못한것이였다. 그때 중국축구협회와 미루감독이 고종훈선수와 우리 민족의 선수 2-3명을 팀에 감시켰더라면 어쩌다가 우러드컵축구경기에 참가한 중국팀이 꼴하나 넣지 못하고 큰 망신을 당하고 돌아오는 수치를 면할수도 있었을것이다. 그때 고중춘선수가 월드컵축구대회에 참가했더라면 중국에서 우리 민족의 사상 첫 선수로 조선족의 축구사를 화려하게 장식햇을것이다.
 
g2.jpg
매체의 취재를 받고있는 고종훈선수(방태호 찍음)

고중훈은 1994년 길림성팀의 감독조리로 있었으며 1996년 국가팀의 중간방어수(하트)의 핵심으로 로씨야, 네덜란드, 일본, 향항 등 나라와 지역에서 잇은 대항선경기에서 국가팀을 위해 제일 크게 공헌한 선수였다.

고종훈축구명장이 우리 민족의 축구사업과 국가축구팀을 위하여 마멸할수 없는 공헌을 하 그에게 크나큰 영광을 안겨주었다.  1990년에는 《길림성 10대 걸출한 청년》, 《최우수하프선수》라는 칭호와 국가체육운동위원회로부터 《체육명장》으로 명명받았다. 또한 《당대조선족인물록》에까지 수록되였다.
 
축구영웅 고종훈명장은 우리민족의 불멸의 축구선수이다. 그의 축구생애는 중국의 축구사와 연변팀의 축구사를 화려하게 장식한 잊지못할 축구선수이다.
/김원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국우승50주년 목록

Total 30건 1 페이지
전국우승50주년 목록
[연변축구50년27]사람들의 시야에서 사라진 방어수-… 인기글 연변팀 전국우승 50돐기념 계렬보도《영광의 주인공들 찾아서 》(27) 원 길림성축구팀의 중앙방어수 박광순에 대한 이야기 11월 중순 초겨울의 입구에서 원 길림성축구팀의 초창기 중앙방어수로 활략했던 박광순옹을 만났다. 《길림성축구팀의 초창기 멤바에서 저는 항상 사람들의 시야에서 사라진 선수로 각인받고 있습니…(2015-11-16 10:12:05)
[연변축구50년28]중국축구의 첫 《한류전도사》 인기글 연변팀 전국우승 50돐기념 계렬보도《영광의 주인공들 찾아서 》(28) -1997년 연변오동축구팀 4강신화를 창조한 고 최은택감독 지난 2007년 2월 5일, 연변오동팀(현재 연변장백산팀 전신)을 갑A련맹전 4강으로 끌어올리며 《중국축구의 첫 한류(韓流)전도사》로 널리 존경받았던 고 최은택 감독이 불행하게도 페암으…(2015-10-31 14:11:44)


[연변축구50년26] 중국 최우수 하프선수-고종훈 인기글 연변팀 전국우승 50돐기념 계렬보도《영광의 주인공들 찾아서 》(26) 많은 축구선수와 팬들은 우리 민족의 축구영웅 고종훈이라면 모두 잘 알고있는 선수이다. 22번 유니폼을 입고 그라운드를 누빈 고종훈은 길림성팀과 국가팀의 중견선수로 중국의 축구발전을 위해 마멸할수 없는 공헌을 한 축구명장이다. 연변의 축구사와 …(2015-10-29 10:08:46)
[연변축구50년25]김광주-연변축구는 뿌리 깊은 나무 인기글 연변팀 전국우승 50돐기념 계렬보도《영광의 주인공들 찾아서 》(25) 1. 평강벌의 축구소년으로부터 프로축구선수로 연변팀력사에서 가장 오래 주장으로 있은 사람을 뽑으라면 1992년 길림성팀으로부터 길림삼성팀, 연변현대팀, 연변오동팀까지 쭈욱 주장으로 있은 김광주를 뽑아야 할것이다. 1997년 신체상황으…(2015-10-27 09:02:28)
[연변축구50년24]연변축구에 인생을 건 사나이-고훈 인기글 연변팀 전국우승 50돐기념 계렬보도《영광의 주인공들 찾아서 》(24) 음악인의 아들로 태여나 부모의 강권도 마다하고 오롯이 축구만을 사랑했던 한 사나이, 축구선수로부터 조리감독, 코치, 감독 겸 구락부주임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성공과 좌절을 겪었고 또 그 축구로 하여 억울하게 감옥행까지 했던 사나이, 연변축구사상 가장 …(2015-10-22 07:43:32)
[연변축구50년23]체육 개척자 영예상을 받은 김지영 인기글 연변팀 전국우승 50돐기념 계렬보도《영광의 주인공들 찾아서 》(23) 김지영(1935년 출생, 길림성 사람,조선족,운동건장, 고급감독. 료녕성축구 1팀 인솔자(领队)겸 감독을 맡은바 있다. 김지용은 어릴쩍부터 축구를 즐겼다. 소학교와 중학교 때에 량호한 기본기를 갖춘 그는 1954년에 심양체육학원에 입학하여 운동생리…(2015-10-21 07:54:49)
[연변축구50년22]네팔국가대표팀 감독을 맡았던 최증석 인기글 장경천 박만복선생과 함께 있는 최증석선생(앞줄 오른쪽).연변팀 전국우승 50돐기념 계렬보도《영광의 주인공들 찾아서 》(22)최증석 1932년 출생, 길림성 사람, 조선족, 운동건장.북경체육사업대 축구팀 감독을 맡은적 있다. 축구의 고향에서 나서 자란 그는 어릴쩍부터 축구운동을 즐겼다. 심양에서 사업하는 기간 그는 조선족…(2015-10-16 22:46:14)
[연변축구50년21]20여년래 전문인재를 육성한 윤재오 인기글 연변팀 전국우승 50돐기념 계렬보도《영광의 주인공들 찾아서 》(21) 윤재오 1935년 출생, 조선강원도 사람, 조선족, 부교수. 길림성 연변대학 체육교연실 주임 담임한적 있다. 어릴적 부터 축구운동을 즐겼던 그는 소학교시절 도문에서 연변소년축구운동회에 참가했다. 중학시절에는 4차나 연변 각지 소년축구운동회에 참가…(2015-10-15 09:22:54)
[연변축구50년20]길림성축구사업의 발전에 기여한 허경… 인기글 연변팀 전국우승 50돐기념 계렬보도《영광의 주인공들 찾아서 》(20) 허경수 1938년 출생, 길림성 연길시 사람, 조선족, 운동건장, 고급감독, 길림성 축구감독을 맡은바 있다. 8살부터 축구운동을 시작한 허경수는 1958년에 연변청년팀에 선발되여 전국 청년팀 경기에 참가해 2등을 따내고 곧바로 연변축구팀에 입단했…(2015-10-13 15:31:22)
[연변축구50년19]우리나라 축구사업발전에 기여한 리봉… 인기글 연변팀 전국우승 50돐기념 계렬보도《영광의 주인공들 찾아서 》(19)리봉춘(1923년생), 길림성 연변 사람,조선족.1946년 연변 룡정현 중학교에서 학교축구팀에 들어 성년조 축구경기에 참가하여 우승을 따냈고 1949년에 심양련합대(沈阳联队)에 선발되여 동북기구 축구경기에 참가하여 여러 차례 최 우수 선수로 되였다. 19…(2015-10-08 22:04:09)
[연변축구50년18]새중국체육개척자상을 받은 박상복 인기글 연변팀 전국우승 50돐기념 계렬보도《영광의 주인공들 찾아서 》(18) 박상복 1924년출생,길림성 룡정시 사람, 조선족, 고급 감독. 어릴쩍부터 체육운동을 즐긴 박상복은 소학교시절에 축구, 테니스, 야구, 달리기, 속도스케트를 배웠고 중학교시절에도 여러가지 종목의 대표선수로 활약했다.1955년 8월에 길림성…(2015-10-06 17:05:21)
[연변축구50년17] 1962년 중국축구 최우수득점수-… 인기글 연변팀 전국우승 50돐기념 계렬보도《영광의 주인공들 찾아서 》(17) -축구명장원로들이 회고하는 60년대 길림성축구팀 지운봉대장 일전에 필자는《길림신문》체육담당 김룡기자가1965년에 길림성대(연변팀)가 전국축구갑급련맹경기에서 1등을 했을 때 당년에 길림성대 대장인 지운봉의 사적을 취재해 달라는 부탁을 받았다. 김룡기…(2015-10-01 10:26:52)
[연변축구50년16]연변축구의 발전력사와 함께 숨쉬여온… 인기글 연변팀 전국우승 50돐기념 계렬보도《영광의 주인공들 찾아서 》(16) -연변축구팀 전임 감독 리호은을 만나 연변축구력사에 대해 말할때 리호은감독을 빼놓을수없다. 리호은은 연변축구가 직업화의 길로 들어선후 연변팀의 감독을 가장 오랜 시간동안 맡았던 감독이다. 특히 리호은 감독은 지난 1993년도 전국제7기…(2015-09-24 11:09:15)
[연변축구50년15]건국후 우리 민족의 축구명장 장경천 인기글 연변팀 전국우승 50돐기념 계렬보도《영광의 주인공들 찾아서 》(15) 지금 많은 축구팬들과 선수들은 우리 민족의 축구영웅 장경천선수에 대해 아는 분들이 그리는 많지 않다. 중화인민공화국이 성립된후 50, 60중반까지 우리나라 축구선수들 가운데서 최고 중간방어수로는 장경천선수이다. 장경천수도 한때 연변팀의 중간방어수…(2015-09-22 08:04:00)
[연변축구50년14]우리 민족의 축구명장-박익환 인기글 연변팀 전국우승 50돐기념 계렬보도《영광의 주인공들 찾아서 》(14) 연변에서 우리 조선민족의 축구가 처음으로 시작된지도 어느덧 한세기가 많이 지났다. 1905년 서울의 로선생이라는 분이 장동촌에 축구공을 갖고오면서부터 연변의 축구가 있게 되였다. 1910년 단오절을 맞으면서 룡정시 덕신향 장동촌의 소학교와 장재…(2015-09-17 05:40:13)
게시물 검색

Copyright © 2005 인터넷길림신문 all rights reserved. 吉ICP备07004427号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