吉林省委朝鮮文机关報

경기장내외 6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순위표
순위 팀이름 점수
1 심양도시건설 30 23 5 2 74
2 태주원대 30 22 5 3 71
3 하북정영 30 21 6 3 69
4 치박축국 30 22 3 5 69
5 녕하 30 18 7 5 61
6 대련천조 30 13 6 11 45
7 청도중능 30 14 9 7 51
8 염성대풍 30 8 9 13 33

경기장내외 목록

Total 137건 6 페이지
경기장내외 목록
《너 때문에 비겼어!》 인기글 대 청도중능전 관중석을 재미있게 하는 솔솔 이야기 들어본다 오후 1시쯤, 세식솔이 《연변팀 힘내라!》는 글이 씌여진 응원복을 사입고있다. 27일 오후 3시에 진행된 연변장백산팀과 청도중능팀과의 축구경기는 말그대로 인산인해였다. 날씨 또한 어찌나 무더운지 말그대로 찜통더위였고 바람 한점 없었다. 1시 30분부터 입장하기 시작한 축구팬들은 무더운 날씨 때문에 서쪽 관중석에 집중되였으며 2시가 좀 넘어서자 서쪽의 주석대와 그 주변의 1, 2, 3, 4, 15, 16, 17, …(2015-06-29 06:42:02)
6월27일 연길체육장에서 만난 사람들 인기글 6월27일 연변장백산축구팀과 청도중능팀과의 경기는 리그중반 상위권 팀간의1위 쟁탈전이라 축구팬들의 초미의 관심과 주목을 받았다. 이날 연길인민체육장에는 연변팀 갑급리그 시작이래 최다 관중(공식집계2만8221명)들이 모여들면서 후끈 달아오른 연변의 축구열이 가는곳마다 뜨겁게 느껴졌다. 경기장에 일기 시작한 …(2015-06-27 21:13:11)
차, 차, 차…그리고 참 아쉬웠던 뽈구경 인기글 도로 량켠에 주차한 차량, 저 멀리 경기장이 보인다. 6월 13일은 사람도 많았고 차도 많았다. 2012년 9월 3일 자치주성립 60돐 경축대회 이후로 연길시인민경기장은 처음으로 근 3만명의 관중을 용납했다. 이날 연길시인민경기장으로 통하는 모든 도로는 정체상태가 1시간가량 지속되였고 연길비행장으로부터 무장경찰변…(2015-06-15 14:18:14)
연변축구장,축구팬들에게 부는 변화의 바람 인기글 연변장백산축구팀은 6월13일 오후 홈장에서 무한줘르팀을 2:0으로 꺽어버리면서 시즌 13경기 련속 무패행진을 계속하고있다. 갑급리그 1위자리도 한층 더 확고히 굳혔다. 연변팀이 갑급리그 선두권을 달리는 기분좋은 바람에 전염이라도 된듯 연변축구장과 축구팬들에게도 기분좋은 변화의 바람들이 불어오고있다. 연변장백산팀대 무한줘르팀 경기구경을 나온 2만8000여 관중 연변축구장 갑급리그이래 최고의 관중 올들어 연변팀의 갑급리그경기의 련속되는 무패행진과 리그상위권 진입에 힘입어 갈수록 연변…(2015-06-13 21:18:32)
화려한 승리자는 연변팀과 축구팬이다 인기글 6월13일 오후 갑급리그 제13라운드에서 연변장백산팀은 경기장을 찾은 2만8000여명 축구팬들의 기대를 지니고 갑급순위 5위인 무한줘르팀을 2:0으로 통쾌하게 이겼다. 참으로 팬들의 마음을 설레이게 만드는 경기였다. 연변팀 하태균선수가 두번째 꼴을 터뜨리는 장면. 오늘 경기 첫꼴은 경기시작 2분15초만에 하태균이 첫꼴을 성사시켜 1:0으로 앞서다가 39분20초 역시 하태균선수가 페널티킥을 성공하면서 최종 2:0으로 이겼다. 오늘 경기를 살펴보면 선수들은 감독의 포치에 따라 한사람같이 …(2015-06-13 21:17:19)
연변팀 덕분에 화끈한 주말을 보냈어요~ 고마워요 인기글 얼마전 북경 奥体中心(올림픽 체육 중심?)에서 북경북공팀과 연변팀의 치열한 경기가 있었지요... 일주일전부터 위쳇에는 이미 많은 축구팬들이 이번 경기에 대한 관심과 응원을 거론하고 했었습니다. 잊고있었던 연변축구... 오랜 타향살이때문에 지쳐있었던 우리는 다시금 연변축구팀덕분에 추억이 새록새록 돋았던거 같습니다. 표를 살려고 백도를 열심히 찾았습니다... 연변에 있을때에는 쉽게 구매 가능했었는데 막상 북경에서는 어디서 사야할지 모르겠더군요, 여유곡절끝에 표를 샀지만, 홈경기팬들이 집중되여있는 동…(2015-06-10 13:45:40)
《연변팀 덕분에 <효녀> 됐네요》 인기글 병상에서도 연변축구를 못잊는다는 조원국로인과 첫걸음에 병원에 달려와 연변축구팀의 소식을 전해주는 외손녀 권춘연. 《오늘은 참 힘든 하루였지요. 주말인데 연장근무에다 몸까지 아프고…그런데 연변팀이 또 이겼다니!기분만은 짱이에요!!!》 6일 늦은 밤, 연변팀 경기가 결속되기 바쁘게 연길시민 권춘연(31세)씨가 위챗…(2015-06-08 10:17:57)
대련축구팬-대련아르빈 로갑A《연변오동》에 졌다 인기글 연변팀은 5월 30일 오후 3시 연길시인민경기장에서 열린 2015년 58동성(同城) 중국축구 갑급리그 제11라운드에서 대련아르빈팀과의 홈장경기에서 후반 12분 하태균이 선제꼴과 후반 42분 김파의 개인돌파를 통한 재치있는 슛이 꼴로 터지며 최종 2대0으로 이기고 리그 1위로 성큼 올라섰다. 아래는 대련축구팬이 올린 원문. 上周六,大连阿尔滨在延吉0:2输了,输给的不是延边长白山,而是老甲A“延边敖东”。 跌下了头把交椅,我不想说斯塔勒对这场比赛的准备可能有不充分的地方,也不想说因为布鲁诺不在,更不想说拉内…(2015-06-01 08:33:15)
완벽한 승리 성숙의 리정표 인기글 두번째 꼴을 넣은 김파선수에 치하하는 박태하감독.(김룡기자 찍음) 연변팀은 5월30일 제11라운드 접전에서 갑급팀 순위 1위를 달리고 있는 강팀 대련아르빈팀을 완벽하게 2대0으로 눌러 보다 성숙된 팀으로 발탁했고 갑급팀에서의 지가 위치를 굳혔다. 더구나 올들어 박태하감독이 이끌면서 팀은 무엇보다도 자신감으로 끝까지…(2015-06-01 07:26:49)
연변팀의 기적, 결코 우연한 것 아니다 인기글 꼴을 넣은후 환호하고 있는 김파선수.(김룡기자 찍음) 연변장백산팀의 드라마와도 같은 기적이 련속 출연, 이번에는 갑급 1위에 있던 강호 대련아르빈을 2 : 0으로 완승하면서 선두주자로 되는 대기적을 창조해 중국축구계로 하여금 깜짝 놀라게 하고 있다. 5월 30일 중국의 시나넷은 《강등팀으로부터 갑급의 선두주자! 연…(2015-06-01 07:25:09)
《이 쪽이 나쁜 편임까?》 인기글 - 연변장백산팀 대 대련아르빈팀 경기 관중석이야기 《이 쪽이 나쁜 편임까?》 5월 30일 오후 모 학교 교원인 부모를 따라 연길시인민경기장에 축구구경을 온 유치원생이 대련팀을 가리키며 엄마한테 불쑥 묻는 말에 주변의 팬들이 배를 그러안고 웃었다. 축구경기 구경보다는 여러 가지 먹거리에 더 관심이 많았던 어린이…(2015-05-31 18:09:15)
연변팀, 이왕이면 슈퍼리그까지 가자! 인기글 연변팀의 승리를 환호하는 연변축구팬들 5월30일, 연변축구의 기념비적인 승리의 날 우리가 이겼다! 론쟁의 여지가 없는 완승을 거두었다. 그것도 갑급리그 1위에 떡 하니 버티고서있던 강호 대련아르빈팀을 2:0으로 통쾌하게 끌어내렸다. 게임의 세계에서는 상대가 강자면 강자일수록 무릎꿇리는 일이 더욱 대견하…(2015-05-31 08:47:50)
판도를 가를수 있는 보석같은 승리 인기글 너무덥지도 않고 너무 춥지도 않은 5월의 마지막시절 사람들은 산으로 시내가로 가면서 삶의 한때를 즐기고 있는 시점에서 연변장백산축구팀(이하 연변팀)은 어찌보면 올시즌의 가장 중요한 한 경기를 치러야했다. 물론 시즌내내 모든 경기 다 중요하지만 오늘 연변팀과 대련아르빈팀과의 경기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하여도 과분하지 …(2015-05-31 08:45:30)
천진 축구팬: 목 쉬여 말도 못하겠다 인기글 继4月19日4-2北理工那场,今天是我人生中第二次现场看延边队客场比赛,见证了延边队创造了队史最长不败记录-10场!虽然只从副班长身上拿了1分,但纵观整场,我知足!斯蒂夫的红牌直接改变了比赛走向,要不是那张红牌,也许不会有丢球!我第一时间根本没看懂他为什么被罚下,后来才听说他竖中指了,当时在现场就跟着骂裁判,把我能喷出来的脏话都喷出来了...不过今天裁判判罚确实偏向主队,这事就这样了吧~队长崔民头球扳平,本赛季延边队第一粒由国内球员攻入的进球,真是太解气了!这帮队员们太出色,太顽强了!完场后队员们向我们致谢,我最后还特意大声喊了河太均的名字,叫他别走,留…(2015-05-25 11:03:13)
5월 17일 연변팀의 첫 홈장승 이모저모 인기글 5월 17일 오후는 연변장백산축구팀의 흥분의 도가니였다. 최종 경기성적이 감격스럽다. 오후 1시에 시작된 관계로 수많은 팬들이 점심부터 경기장을 찾아 경기장으로 가는 연길-조양천도로가 정체된것은 물론 경기장 출입구도 가급적 붐비였다. 첫꼴을 작렬시킨후 하태균선수가 자축하고 있다. 팬들의 …(2015-05-18 10:10:05)
게시물 검색

Copyright © 2005 인터넷길림신문 all rights reserved. 吉ICP备07004427号

本社: 長春市綠園區普陽街2366號 Tel: 0431-8761-9812 分社: 延吉市新華街2號 Tel: 0433-253-6131

記者站: 吉林 (0432) 2573353 , 通化 (0435) 2315618 , 梅河口 (0448) 4248098 , 長白 (0439) 8220209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