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 너와 나, 우리는 불사조 > 골수팬초대석

본문 바로가기
순위표
순위 팀이름 점수
1 광주항대 10 8 1 1 25
2 상해상항 10 7 2 1 23
3 하북화하 10 5 4 1 19
4 광주부력 10 5 3 2 18
5 산동로능 9 5 2 2 17
6 북경국안 10 4 3 3 15
7 천진권건 10 3 4 3 13
8 귀주지성 10 3 3 4 12

축구 | 너와 나, 우리는 불사조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룡| 작성일 :17-05-02 10:06| 조회 :163| 댓글 :0

본문

8bb656cb90dfa1b403734ed68018b368_1493690


하나: 내 마음은…


결전을 앞둔 연변축구팬들의 마음은 초조함으로 깊은 수심을 이룬 호수였다. 애끓는 간절함으로 타오르는 촛불이였다. 온갖 생각은 집 떠난 나그네인양 산만하기만 했고 미풍에도 자신을 주체 못하는 낙엽처럼 긴장감에 떨어야 했다.


내 마음은 호수요,/ 그대 저어 오오./ 나는 그대의 흰 그림자를 안고, 옥같이/ 그대의 뱃전에 부서지리다.// 내 마음은 촛불이요,/ 그대 저 문을 닫아주오./ 나는 그대의 비단 옷자락에 떨며, 고요히/ 최후의 한방울도 남김없이 타오리다.// 내 마음은 나그네요,/ 그대 피리를 불어주오./ 나는 달 아래에 귀를 기울이며, 호젓이/ 나의 밤을 새이오리다.// 내 마음은 낙엽이요,/ 잠간 그대의 뜰에 머무르게 하오./ 이제 바람이 일면 나는 또 나그네같이, 외로이/ 그대를 떠나리다. (김동명 시, “내 마음은” 전문)


무언가를 위한 간절했던 시간이 참 많았겠지만 이번만큼은 너무나도 절실했다.

홈에서 장춘팀을 잡지 못하면 연변팀은 몹시 위태로운 곤경에 처하게 된다. 우리에겐 오로지 승리만이 허용된 경기였으므로 박감독도 이번 경기는 3점만이 유일한 목표라고 못 박았다.

큰 긴장감에 떨던 마음은 경기 시작과 함께 초조함으로 뒤바꼈다.

장춘팀과의 경기는 선제골 싸움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선제골을 터뜨리는 팀은 확고한 우세를 점하고 여유롭게 경기 운영에 임할 수 있다. 홈경기를 치루는 우리는 그 하나의 꼴을 애타는 마음으로 기다리고 기다렸다.

드디여 꼴인!
내 마음은, 우리의 마음은 
도도하게 흘러갈 준비가 되여있는 거대한 물줄기이다.

내 마음은, 우리의 마음은
어두 울수록 더욱 빛나는 촛불이다.

내 마음은, 우리의 마음은 
기필코 승리 향해 달리는 나그네이다.

내 마음은, 우리의 마음은 
간절한 념원을 적은 한장의 낙엽이다.

둘: 첫 승이라는 꽃을 피우려고…
마침내 꼴.
8bb656cb90dfa1b403734ed68018b368_1493690


첫 승의 골을 터뜨리려고 봄부터 천둥소리는 먹구름 속에 숨어서 울고 또 울었다.

김파 선수가 상대 수비수가 흘린 공을 찔러넣는 순간 팬들은 광란의 도가니에 빠졌다. 너무나도 애타게 기다린 순간이였기에 그 광기는 뜨거운 포옹으로 뒤엉키고 뜨거운 눈물로 치솟았다.

한 송이의 국화꽃을 피우기 위해/ 봄부터 소쩍새는 그렇게 울었나 보다// 한 송이의 국화꽃을 피우기 위해/ 천둥은 먹구름 속에서/ 또 그렇게 울었나 보다/ 그립고 아쉬움에 가슴 조이던/ 머언 먼 젊음의 뒤안길에서/ 인제는 돌아와 거울 앞에 선/ 내 누님같이 생긴 꽃이여// 노오란 네 꽃잎이 피려고/ 간밤에 무서리가 저리 내리고/ 내게는 잠도 오지 않았나 보다 (서정주 시, “국화꽃 옆에서” 전문)

6전 무승이라는 어둠에 갇혀 흩날리는 빗방울처럼 마음속으로 눈물을 쏟아냈던 지난 날들은 오로지 승리, 승리를 위하여 마음을 태웠다. 위대한 승리의 꽃을 피우기 위해 처참하게 무릎을 꿇기도 했다. 

시퍼렇게 날선 두려움이 엄습해오는 갑갑함을 떨치고 드디여 첫 승이다!

한 떨기 꽃을 피우기 위해 승리의 꽃씨를 품은 채 우리는 몸서리치면서 울고 또 울었다.

셋: 결국 해냈다

거친 동작을 일삼는 장춘팀과 혼연일체가 된 심판의 휘슬은 장춘팀 선수들의 험한 동작보다도 더 흉측스러웠다. 급기야 박태하 감독마저 관중석으로 모신 심판은 중국축구의 퇴보를 위해 혁혁한 공로를 쌓아올렸다.

우리 용사들이 큰 압력을 안고 뛰는 경기이기에 과정이 순탄하지 않을거라는 예상은 했지만 심판까지 나서서 장춘팀을 거들러 주리란 생각은 미처 못했다.

장춘마저 이기지 못한다면 연변팀은 내적으로나 외적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게 될 것이 뻔하다. 팀이 부진에 빠지면 쉬이 넘어갈 수 있는 작은 문제들도 심각하게 부각될 수 있다. 때문에 이번 경기에서의 승리는 우리에겐 결승전과도 같은 싸움이였다.

이 모든 어려움을 딛고 승리를 거두었다. 스포츠 경기는 어디까지나 냉정한 승부의 세계이다.

결국 해냈다. 
우리가 이겼다! 


넷: 이제 시작이다

8bb656cb90dfa1b403734ed68018b368_1493690
​

얄궂게 다가 온 첫 승리에 모든 팬들은 울고 웃었다.

밤새 술잔 속에서 춤을 추었던 마음속 기쁨들을 모아보면 그 크기는 얼마나 될가? 생각만으로 가슴은 터질 것 같다.

첫 승, 그러나 이제 시작에 불과하다. 

올시즌은 아직 많은 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승리보다 소중한 것은 우리 선수들이 마음의 짐을 털어내고 두둑한 배짱으로 경기에 림하여 투지를 불사를 수 있다면 이는 승점 3점보다 그 가치가 더 크다.

앞으로도 어려운 과정을 겪을 수도 있지만 보다 좋은 경기력으로 원하는 결과를 얻어내는 성숙한 팀으로 거듭나길 바란다.

5월 2일, 곤산에서 소주동오팀과 축구협회컵 경기를 마친 연변팀은 부진하는 강호―강소소녕팀과 맞붙는다.

좋은 결과로 세찬 기세를 이어가기만 빈다.

다섯: 너와 나, 우리는 불사조

한 경기, 두 경기, 세 경기… 

첫 승리를 이루기까지 모진 마음 고생에 시달렸어도 늘 연변팀에게 사랑을 보내주었던 팬들의 마음은 불사조가 되여 희망의 노래로 창공을 나래친다.

이겨도 내 형제, 져도 내 형제. 
불사조의 마음은 한결같이 우리 용사들을 위해 뜨겁게 끓는다.
연변축구, 불사조가 되여 거침없이 나래치자.
날자꾸나, 연변!
2017. 05. 0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골수팬초대석 목록

Total 25건 1 페이지
골수팬초대석 목록
재일 녀성왕팬, 연변팀선수에 따끔 일침 새글 [제11라운드 료녕팀 원정응원을 간 연변팀팬들 / 사진 김룡] 스포츠경기에서 실력차이로 상대방에게 패배하는것은 결코 부끄러운 일이 아니다. 그런 패배는 때로는 좋은 경험이 되고 성장하는 기회가 된다. 가장 비참한 것은 선수로서 자기자신에게 패배하는 것. 모든 선수가 실수없이 평소의 실력만 발휘하였다면 오늘의 비극…(2017-05-27 19:04:45)
[촌철논객]료녕VS연변:지난해 원정패 설욕한다 새글 래일 27일(토) 오후 3시 30분 연변부덕팀은 심양올림픽쎈터체육장에서 열리는 슈퍼리그 11라운드에서 료녕개신(10점, 11위)을 상대로 “동북더비”를 펼친다. 경기를 앞두고 길림신문 축구사이트 동서남북 촌철논객들이 나름대로 타진을 했다. 상해탄논객 뚱뚱보님 집중에 집중!6점짜리 경기로서 상대방도 꼭 필승의 신념으로 맹…(2017-05-26 20:17:07)
20대팬 박태하감독에 고백편지 “제가 두려운것은..” 인기글 延边加油0309 05-21 00:32 박태하 감독님께 감독님 안녕하세요? 저는 연변팀을 너무나도 사랑하는 20대중반인 연변 축구팬입니다. 타향에서 매번 연변팀 경기를 볼때면... 매번 감독님께서 목이 쉬도록 소리 지르시며 경기를 지휘하는 모습을 볼때마다.정말 가슴이 뭉클하고 또 감독님께서 영원…(2017-05-21 15:11:52)
[촌철평]연변VS산동..우리알던 연변팀이 돌아왔다! 인기글 20일 오후 3시 30분, 연길시인민경기장에서 펼쳐진 연변부덕팀 대 산동로능과의 2017 슈퍼리그 제10라운드경기에서 연변팀은 스티브의 패널티킥으로 선제꼴을 가지고도 수비 강위봉의 어이없는 저급실수로 패널킥을 “선물”, 1:1 아쉬운 무승부를 했다. 길림신문 축구사이트 촌철논객들이 동서남북에서 이날 경기를 타진했다. [할…(2017-05-20 21:01:55)
[촌철논객] 연변VS산동: 호랑이 태산을 옮기려면? 인기글 5월 20일 오후 3시 30분, 연변부덕팀은 홈장에서 강호 산동로능팀(5위, 16점)을 만나 2017 제10라운드 관건적 일전을 치르게 된다. 국내외에 있는 길림신문축구사이트 촌철논객들이 동서남북 각지에서 이 경기를 나름대로 타진했다. [연변vs산동 예상 선발진영 / 도표제공 촌철논객 유노진호] 위챗논객 모동필님…(2017-05-19 17:14:45)
[네티즌시각] 우선 지지말고 다음 이깁니다 인기글 [연변부덕팀이 제9라운드에서 북경국안팀에 1:2로 패한후 많은 축구팬들의 열띤 토론이 이어지고 있다. 경기 이튼날 새벽 3시 39분 길림신문 축구사이트에 올린 한 네티즌의 댓글이 인상깊다. / 편집자] 아쉽다 !박감독님 초심 잃지 말아주세용 감독님이 특색 지지 않는 축구 견지하시고 우린 그대론데 남들이 너무 컸서요 첼시가…(2017-05-15 11:02:16)
올시즌 연변팀 아홉경기서 본 네가지 문제 인기글 올시즌 슈퍼리그 제9라운드가 끝나면서 연변부덕팀은 9경기에 1승 3무 5패 (5득점 11실점) 를 기록하며 올시즌 처음으로 리그 최하위에 추락했다. 특히 홈장에서 북경국안에 패하면서 마귀홈장이 올시즌 두번째로 함락되였다. 주력진영 불확정 문제 상대의 특점에 따라 맞춤형 전술을 배치하는것은 감독의 용병술을 보여주…(2017-05-15 10:52:59)
[촌철논평]연변VS북경전: 이젠 시간이 없다! 인기글 연변부덕팀은 5월 13일 그치치않고 내리는 비속에서 2017슈퍼리그 제9라운드 북경국안과의 홈장경기를 1:2로 패했다. 길림신문축구사이트 촌철논객들은 국내외 동서남북 각지 골수팬들을 대표해 이날 경기를 타진했다. 이겨도 져도 내형제 연변부덕- 북경국안 경기후 연변현지팬들과 저쟝후팬들이 식사도중 연변팀 응원포즈를 취하고…(2017-05-13 22:22:59)
[촌철논객] 북경에 유난히 강한 연변팀.. 홈장 2련승! 인기글 연변부덕팀은 5월 13(토) 오후 3시30분 연길시인민경기장에서 2017 슈퍼리그 9라운드에서 현재 6위에 있는 전통강호 북경국안팀(3승 2무 3패 11점) 과 격돌한다. 연변팀은 승점을 가질경우 홈장 2련승 통해 중위권도 도약할수있는 중요한 경기다. 국내외 동서남북에 있는 길림신문축구사이트 촌철논객들이 경기를 앞두…(2017-05-11 19:39:07)
[촌철논객] 강소VS연변.. 선수 하나하나가 MVP! 인기글 5월 5일 2017슈퍼리그 제8라운드 강소소녕과의 원정경기에서 연변부덕팀은 13분경 스티브의 꿈같은 선제꼴을 넣고도 니콜라, 스티브의 련이은 부상으로 결국 동점꼴을 허용, 멋진 경기를 하고도 1:1로 아쉽게 무승부를 했다. 경기후 길림신문 촌철론객들이 동서남북 국내외 각지에서 촌철 백자평으로 이날 경기를 타진…(2017-05-05 23:28:11)
[촌철평 강소전]연변팀 굶주린 사자의 수염 뽑아올가 인기글 연변부팀은 5월 5일 저녁 7시 35분 남경올림픽체육장에서 스스로 "사자"라고 자처하는 강소소녕팀과 2017 슈퍼리그 제8라운드 원정경기를 치른다. 국내외에 있는 길림신문 축구사이트 촌철논객들이 동서남북에서 각자 이번 경기를 타진했다. 강소전을 앞두고 잔디적응 훈련중인 연변팀중 구즈믹의 씩씩한 모습, 그의 출전여부가…(2017-05-04 18:48:38)


축구 | 너와 나, 우리는 불사조 인기글 하나: 내 마음은… ​결전을 앞둔 연변축구팬들의 마음은 초조함으로 깊은 수심을 이룬 호수였다. 애끓는 간절함으로 타오르는 촛불이였다. 온갖 생각은 집 떠난 나그네인양 산만하기만 했고 미풍에도 자신을 주체 못하는 낙엽처럼 긴장감에 떨어야 했다. ​내 마음은 호수요,/ 그대 저어 오오./ 나는 그대의 흰 그림자를 안고…(2017-05-02 10:06:09)
[촌철논객] 드디여 해냈다! 연변팀 선수 모두가 MVP ! 인기글 이렇게 기쁠수가... 바다너머도 한마음 일본 오사까에서 생방송으로 연변부덕팀이 장춘아태경기를 시청하고 축하주로 승리 기쁨을 나누고있는 재일 촌철논객 최림일님(좌)과 친구. 4월 29일 2017슈퍼리그 제7라운드 연변부덕팀은 홈장에서 김파의 결승꼴로 1:0 장춘아태팀을 제압하고 마침내 시즌 첫승을 쏘아올렸다.…(2017-04-29 20:24:22)
[촌철논객]배고픈 연변팀..첫승 먹이감 장춘 잡는다 인기글 2017 슈퍼리그 제7라운드 연변부덕VS장춘아태 경기를 앞두고 길림신문 축구사이트 <동서남북 촌철논객> 님들이 촌철평으로 각자 경기를 타진하고 예상을 내놓았다. 이번기에는 재미국 논객 <삼치>님도 출마했다. 위챗논객 모동필님 [진맥] 촌철한마디:…(2017-04-28 19:55:04)
[모동필] 어둠을 지나 아침처럼 밝아오리 인기글 하나: 이겨도 내 형제, 져도 내 형제 천진태달팀과 변명의 여지없이 완패를 당했다. 상대의 공중 폭격에 처참히 무너졌다. 경기에서 가장 한가한 선수는 태달팀 키퍼였고 가장 다사분주했던 선수는 우리의 지신, 지문일 수문장이였다. 신장 우세로 우리를 압도하는 상대를 보면서 자연스레 구즈믹스와…(2017-04-27 12:06:51)
게시물 검색

Copyright © 2005 인터넷길림신문 all rights reserved. 吉ICP备07004427号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