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만우절의 천방야담 > 골수팬초대석

본문 바로가기
순위표
순위 팀이름 점수
1 광주항대 10 8 1 1 25
2 상해상항 10 7 2 1 23
3 하북화하 10 5 4 1 19
4 광주부력 10 5 3 2 18
5 산동로능 9 5 2 2 17
6 북경국안 10 4 3 3 15
7 천진권건 10 3 4 3 13
8 귀주지성 10 3 3 4 12

축구--만우절의 천방야담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룡| 작성일 :17-04-05 09:33| 조회 :77| 댓글 :0

본문

두드리고 두드려도 열리지 않았다.


“열려라, 참깨!”를 목터지게 웨쳐봤지만 끝끝내 상대의 문은 열리지 않았다. 문전에서 애타게 서성이다 돌아서는 연변팀 선수들의 모습만이 아쉬움으로 조각되였다.


올해 첫 홈경기에서 패배를 예상한 팬은 거의 없었다. 그만큼 충격은 컸다.


90분 내내 “천방야담”의 허황된 상황을 보듯 전혀 실감 할 수 없는 경기였다.


절호의 기회가 막히고 빗나가면서 결정적인 한방을 만들어내지 못한 채 한숨만 길게 뿜어야 했다.


경기시간의 흐름과 함께 짙어지는 어둔 그림자는 팬들의 얼굴에 드리웠다. 어깨 축 처져 경기장을 빠져나가는 선수들의 모습을 보면서 마음은 못내 아팠다.


비겨도 우리로선 애수한 경기라 생각했는데 야심차게 준비하고도 패한 경기를 치른 선수와 감독의 마음이야 오죽하겠나 싶다. 렬세에 처한 경기내용때문에 졌다면 결과를 받아들이기 쉬웠을 것이다. 그러나 망측한 만우절 장난처럼 우리의 진공은 매번 간발의 차이로 빗나갔다.


윤빛가람의 빈자리가 크게 느껴지기도 했다. 보다 날카로운 패스가 많았다면 어땠을가 싶은 만일의 경우를 떠올리기도 했다.


앞으로의 경기에서 상대팀들이 우리의 중원을 묶어놓고 압박을 가해온다면 선수층이 얇은 연변팀으로서는 굉장한 고민거리를 짊어지게 되는 일이다.


객관적으로 이겨야 되는 경기를 놓치는 실수가 적어야겠지만 리그 초반에 불과하기에 걱정도 너무 크게 가질 필요는 없다. 광주부력과의 경기는 어떤 공식으로도 풀리지 않는 마법 걸린 수수께끼같은 경기였다. 올해 우리에게 닥칠 액운을 앞당겨 모두 대신해버린 과정이길 빈다. 이미 지난 패배의 아픔은 훌훌 털고 씩씩하게 일어서는 일이 중요하다. 한경기 패배가 선수나 팬들의 마음에 음영으로 깔리지 않길 바란다.


차분하게 패배의 원인을 총화하고 여러 가지 변화로 더욱 강한 팀으로 거듭난다면 우리도 화통하게 웃을 일이 많을 것이다.


짙은 아쉬움을 바탕으로 한 지난 경기가 승리의 열매, 축복의 열매, 환성의 열매를 잉태하는 거름이 될 수 있을거라 믿는다. 져도 이겨도 늘 내 형제들에게 큰 응원을 보내는 팬들이 있기에 힘겨운 싸움에 나서는 용사들도 외롭지는 않다.


광주부력팀과의 경기에는 멀리 해외에서, 전국 각지에서 모인 2만 7천 여명 팬들이 힘찬 함성으로 경기장을 진감시켰다. 올해들어 갓 생겨난 팬클럽도 여러군데이니 다소 부족한 부분도 없지않아 있었지만 시간이 흐름에 따라 더욱 큰 힘을 보태주는 든든한 뒤심이 될 것이라 믿는다.


만우절 날, 공교롭게 우리의 눈앞에서 펼쳐진 천방야담같은 경기를 두고 큰 아쉬움에 마음을 죄이기도 했다. 그럼에도 연변팀이 희망적인 모습을 보여주어 마음은 든든한 밥 한끼 먹은 것처럼 힘이 솟는다.


이겨도 져도 우리에겐 연변축구라는 존재가 축복일 수 밖에 없다.


2017. 04. 02
모동필 『酕冬筆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골수팬초대석 목록

Total 23건 1 페이지
골수팬초대석 목록
20대팬 박태하감독에 고백편지 “제가 두려운것은..” 인기글 延边加油0309 05-21 00:32 박태하 감독님께 감독님 안녕하세요? 저는 연변팀을 너무나도 사랑하는 20대중반인 연변 축구팬입니다. 타향에서 매번 연변팀 경기를 볼때면... 매번 감독님께서 목이 쉬도록 소리 지르시며 경기를 지휘하는 모습을 볼때마다.정말 가슴이 뭉클하고 또 감독님께서 영원…(2017-05-21 15:11:52)
[촌철평]연변VS산동..우리알던 연변팀이 돌아왔다! 인기글 20일 오후 3시 30분, 연길시인민경기장에서 펼쳐진 연변부덕팀 대 산동로능과의 2017 슈퍼리그 제10라운드경기에서 연변팀은 스티브의 패널티킥으로 선제꼴을 가지고도 수비 강위봉의 어이없는 저급실수로 패널킥을 “선물”, 1:1 아쉬운 무승부를 했다. 길림신문 축구사이트 촌철논객들이 동서남북에서 이날 경기를 타진했다. [할…(2017-05-20 21:01:55)
[촌철논객] 연변VS산동: 호랑이 태산을 옮기려면? 인기글 5월 20일 오후 3시 30분, 연변부덕팀은 홈장에서 강호 산동로능팀(5위, 16점)을 만나 2017 제10라운드 관건적 일전을 치르게 된다. 국내외에 있는 길림신문축구사이트 촌철논객들이 동서남북 각지에서 이 경기를 나름대로 타진했다. [연변vs산동 예상 선발진영 / 도표제공 촌철논객 유노진호] 위챗논객 모동필님…(2017-05-19 17:14:45)
[네티즌시각] 우선 지지말고 다음 이깁니다 인기글 [연변부덕팀이 제9라운드에서 북경국안팀에 1:2로 패한후 많은 축구팬들의 열띤 토론이 이어지고 있다. 경기 이튼날 새벽 3시 39분 길림신문 축구사이트에 올린 한 네티즌의 댓글이 인상깊다. / 편집자] 아쉽다 !박감독님 초심 잃지 말아주세용 감독님이 특색 지지 않는 축구 견지하시고 우린 그대론데 남들이 너무 컸서요 첼시가…(2017-05-15 11:02:16)
올시즌 연변팀 아홉경기서 본 네가지 문제 인기글 올시즌 슈퍼리그 제9라운드가 끝나면서 연변부덕팀은 9경기에 1승 3무 5패 (5득점 11실점) 를 기록하며 올시즌 처음으로 리그 최하위에 추락했다. 특히 홈장에서 북경국안에 패하면서 마귀홈장이 올시즌 두번째로 함락되였다. 주력진영 불확정 문제 상대의 특점에 따라 맞춤형 전술을 배치하는것은 감독의 용병술을 보여주…(2017-05-15 10:52:59)
[촌철논평]연변VS북경전: 이젠 시간이 없다! 인기글 연변부덕팀은 5월 13일 그치치않고 내리는 비속에서 2017슈퍼리그 제9라운드 북경국안과의 홈장경기를 1:2로 패했다. 길림신문축구사이트 촌철논객들은 국내외 동서남북 각지 골수팬들을 대표해 이날 경기를 타진했다. 이겨도 져도 내형제 연변부덕- 북경국안 경기후 연변현지팬들과 저쟝후팬들이 식사도중 연변팀 응원포즈를 취하고…(2017-05-13 22:22:59)
[촌철논객] 북경에 유난히 강한 연변팀.. 홈장 2련승! 인기글 연변부덕팀은 5월 13(토) 오후 3시30분 연길시인민경기장에서 2017 슈퍼리그 9라운드에서 현재 6위에 있는 전통강호 북경국안팀(3승 2무 3패 11점) 과 격돌한다. 연변팀은 승점을 가질경우 홈장 2련승 통해 중위권도 도약할수있는 중요한 경기다. 국내외 동서남북에 있는 길림신문축구사이트 촌철논객들이 경기를 앞두…(2017-05-11 19:39:07)
[촌철논객] 강소VS연변.. 선수 하나하나가 MVP! 인기글 5월 5일 2017슈퍼리그 제8라운드 강소소녕과의 원정경기에서 연변부덕팀은 13분경 스티브의 꿈같은 선제꼴을 넣고도 니콜라, 스티브의 련이은 부상으로 결국 동점꼴을 허용, 멋진 경기를 하고도 1:1로 아쉽게 무승부를 했다. 경기후 길림신문 촌철론객들이 동서남북 국내외 각지에서 촌철 백자평으로 이날 경기를 타진…(2017-05-05 23:28:11)
[촌철평 강소전]연변팀 굶주린 사자의 수염 뽑아올가 인기글 연변부팀은 5월 5일 저녁 7시 35분 남경올림픽체육장에서 스스로 "사자"라고 자처하는 강소소녕팀과 2017 슈퍼리그 제8라운드 원정경기를 치른다. 국내외에 있는 길림신문 축구사이트 촌철논객들이 동서남북에서 각자 이번 경기를 타진했다. 강소전을 앞두고 잔디적응 훈련중인 연변팀중 구즈믹의 씩씩한 모습, 그의 출전여부가…(2017-05-04 18:48:38)
축구 | 너와 나, 우리는 불사조 인기글 하나: 내 마음은… ​결전을 앞둔 연변축구팬들의 마음은 초조함으로 깊은 수심을 이룬 호수였다. 애끓는 간절함으로 타오르는 촛불이였다. 온갖 생각은 집 떠난 나그네인양 산만하기만 했고 미풍에도 자신을 주체 못하는 낙엽처럼 긴장감에 떨어야 했다. ​내 마음은 호수요,/ 그대 저어 오오./ 나는 그대의 흰 그림자를 안고…(2017-05-02 10:06:09)
[촌철논객] 드디여 해냈다! 연변팀 선수 모두가 MVP ! 인기글 이렇게 기쁠수가... 바다너머도 한마음 일본 오사까에서 생방송으로 연변부덕팀이 장춘아태경기를 시청하고 축하주로 승리 기쁨을 나누고있는 재일 촌철논객 최림일님(좌)과 친구. 4월 29일 2017슈퍼리그 제7라운드 연변부덕팀은 홈장에서 김파의 결승꼴로 1:0 장춘아태팀을 제압하고 마침내 시즌 첫승을 쏘아올렸다.…(2017-04-29 20:24:22)
[촌철논객]배고픈 연변팀..첫승 먹이감 장춘 잡는다 인기글 2017 슈퍼리그 제7라운드 연변부덕VS장춘아태 경기를 앞두고 길림신문 축구사이트 <동서남북 촌철논객> 님들이 촌철평으로 각자 경기를 타진하고 예상을 내놓았다. 이번기에는 재미국 논객 <삼치>님도 출마했다. 위챗논객 모동필님 [진맥] 촌철한마디:…(2017-04-28 19:55:04)
[모동필] 어둠을 지나 아침처럼 밝아오리 인기글 하나: 이겨도 내 형제, 져도 내 형제 천진태달팀과 변명의 여지없이 완패를 당했다. 상대의 공중 폭격에 처참히 무너졌다. 경기에서 가장 한가한 선수는 태달팀 키퍼였고 가장 다사분주했던 선수는 우리의 지신, 지문일 수문장이였다. 신장 우세로 우리를 압도하는 상대를 보면서 자연스레 구즈믹스와…(2017-04-27 12:06:51)
[촌철논객]연변vs태달..시즌 첫 선제꼴 천진서 터진다! 2017 슈퍼리그 제6라운드 천진태달-연변부덕 경기를 앞두고 길림신문 축구사이트 <동서남북 촌철논객> 님들이 백자평으로 각자 경기를 타진하고 예상을 내놓았다. 연길논객 팔도장기님 [진맥] 촌철한마디: 첫승 첫원정승 두마리 토끼를! 6라운드 대 천진태달팀전에서는 표현이 비교적 …(2017-04-21 20:30:19)
축구 | 이것이 바로 축구, 연변축구의 멋 ​ 기막힌 막판 뒤집기가 물거품으로 되는 순간, 모두의 가슴은 무겁게 내려앉았다. 순간 추락해버린 희망의 함성은 탄성의 휘슬에 묻혔다. 아쉬움과 안타까움을 무엇으로 형언할 수조차 없었다. 그러나 개탄스러운 어이없음도 축구의 묘미이고 멋이다. 경기 최후의 시각, 집요하게 상대 수비수를 압박하여 절호의 기회를 만들어 낸 윤빛…(2017-04-21 08:28:31)
게시물 검색

Copyright © 2005 인터넷길림신문 all rights reserved. 吉ICP备07004427号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