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철논객] 연변-하북전 "그대들 응원만으로도 행복" > 골수팬초대석

본문 바로가기
순위표
순위 팀이름 점수
1 광주항대 10 8 1 1 25
2 상해상항 10 7 2 1 23
3 하북화하 10 5 4 1 19
4 광주부력 10 5 3 2 18
5 산동로능 9 5 2 2 17
6 북경국안 10 4 3 3 15
7 천진권건 10 3 4 3 13
8 귀주지성 10 3 3 4 12

[촌철논객] 연변-하북전 "그대들 응원만으로도 행복"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2| 작성일 :17-04-17 10:52| 조회 :121| 댓글 :0

본문

4월 16일 2017슈퍼리그 제5라운드   연변부덕팀은 홈장에서 강호 하북화하와  경기에서 선제꼴을 내주고도 투혼으로 김승대의 동점꼴을 가져오고 막판 김승대가 빈문에 공을 하늘공중에 띄우면서 절호의 기회를 놓치고 아쉽게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경기후  본지 촌철론객들이 동서남북 각지에서 촌철 백자평으로 이날 경기를  긴급 타진했다. 

 

b3de5c0ba362fd2d9547548e813bb89a_1492351
 

 

연길논객  팔도장기  

용병화력과 체력우세로 돋보여

 

너무 아쉬운 경기. 마지막 순간에 허공으로 날려버린 승대의 슛이 너무 아쉽다. 연변팀의 체력우세가 돋보인 경기, 마지막까지 지칠줄 모르게 뛰였다. 용병공격수들이 총투입되면서 많은 슛기회 창조. 공격에서 중앙을 집중공략했는데 앞으로는 측면공략이 필요, 많은 프리킥 랑비도 유감. 

[최우수] 윤빛가람: 연변팀 중원의 핵으로서 그 역할 출중

 

 

재일본논객 최림일 

1프로 부족 가슴 뻥 뚫렸다

 

 

뭔가 1프로 부족한, 가슴이 뻥 뚫리게 하는 경기! 첫승리를 못했지만 시즌 첫 꼴이 터졌으니 인젠 부담없이 프레이가 가능. 공격면에서는 역시 윤빛,승대,스티브 환상적인 조합이구 칼날도 세워진것 같다. 구즈믹 복귀후 용병조합 숙제, 프리킥전술의 다변화 요청.  

[최우수] 김승대: 마지막 실축 너무 아쉽지만 시즌 첫꼴로 전팀 압력 해소 

 

위챗논객 모동필 

순간순간 회비 격차 너무 크다 

 

수차 치명적인 실수, 절호의 기회 랑비, 어정쩡한  실점 등 지난 경기들을 복제해온듯  내내 초조했다. 첫골의 찬탄과 역시나 아쉬움이 짙게 남은 경기. 마지막 순간까지 전력 질주해서 가장 합당한 위치에서 슛 날린 김승대의 끈기에 박수. 순간 희비의 격차가 너무 크다. 순간 추락해버린 희망의 함성은 탄성의 휘슬에 묻혔어도 열심히 달린 우리 용사들에게 변함없는 성원을!

[최우수선수] 윤빛가람 

 

한국논객 영주님   

첫승 곧 온다 ! 

 

오늘 역시 윤빛가람이다. 또 좋은 활약을 보여준 박세호 더 크길 바란다. 박감독의 전반전 과감한 김승대투입 성공적, 비록 충분히 이길수 있는 경기 놓쳤지만 점점 팀이 물오르는 느낌이다. 오늘 아니여도 래일 모레 첫승이 곧 올거다. 오늘같이만 한다면 강등은 없다.  믿는다, 박감독님 우리선수들 꼭 해낸다!  화이팅 

[최우수]  윤빛가람 :결정적인 꼴기회 만들고 중원에서 없어서는 안될 활약

 

 

북경녀론객  球球932

이대로라면 천진서 첫 원정승 

 

쉽지않은 화하팀과 생각외로 좋은 경기내용을 보여줘 보는 내내 너무 흥분되었던 경기, 그리고 연변팀 시즌첫꼴 너무 기쁘다. 마지막 절호의 득점기회를  뻥차버린 승대지만 90분간 질주하고 첫꼴의 주인공이기에 아쉬움보다는 칭찬을 해주고 싶다.  윤빛가람 있어 공격력이 한단계 업그레이드! 다음 천진원정 첫승을 기대해도 좋을것 같다!! 승리하자 연변!

[최우수] 이번 경기에도 또 활발하고 영리한 패스 선보인 우리의 윤빛가람선수

 

 

장춘논객 훈남 

박감독 도박에 천당지옥 오가다 

 

김승대를 일찌기 투입하고 선제꼴을 내준후 수비를 빼고 김파까지 투입한 박감독의 배수진 도박 통했다. 경기내내 손에 땀, 아직 허점이 많지만 국내파 수비진들이 지탱해주었다. 역습시 수비 시스템 구축과  확실한 한방 킥 득점력 필요 

[최우수] 윤빛가람 : 팀 차원을 한단계 높이는 대체불가 핵심  

 

 

룡정논객 유노진호 

승리와 가장 가까웠던 경기  

 

이번시즌 승리와 가장 가까웟던 경기. 간발의 차이에서 3점이 1점으로 변했다. 하지만 첫꼴이 터졋고, 뒤지고 있을때 끝가지 포기를 하지않았다. 수비 핵심인 한청송의 폼이 서서히 올라오고 있는것도 긍정적. 이번 라운드 유일한 위안은 아직도 1승을 거두지 못한팀이 5팀이나 된다. 너무 비관하기에는 시기상조!  

[최우수선수] 김승대

 

 

뚱츄디圈主  门神莱诺

팀 전체가 폼 되찾고있다 

 

오늘의 경기는 참 드라마틱하였다. 마지막 1분 김승대선수의 허공에 날린 슛 그 누가 생각 했으랴.. 끝나기 직전까지 열심히 뛰어 기회를 만들어낸 선수들이 대견스럽다. 팀전체가 서서히 폼을 되찾고 있는거 같아서 내심 기쁘다. 첫승이 머지 않아 찾아올것 같다.

[최우수]  김승대 

 

상해탄논객 뚱뚱보:

그대들 응원하는것만으로도 행복

 

오늘은 不是你死就是我活 기세로 마지막 일초까지 싸워주신 선수들께 감사드립니다. 승패를 떠나 그대를 응원하는것만으로도 행복합니다. 첫꼴 터지니 첫승도 멀지 않을것입니다. 승리하자 연변!

 [최우수선수] 김승대

 

 

오늘 특별촌철평 

 

재일본 논객 최림일 감동 부언: 

오늘 생방송에서 연변팀 첫 꼴 터진후 기쁨의 눈물 흘리는 우리 어린축구팬 보니 너무나도 감동스럽다!  우리 연변축구팬 진짜 위대하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골수팬초대석 목록

Total 23건 1 페이지
골수팬초대석 목록
20대팬 박태하감독에 고백편지 “제가 두려운것은..” 인기글 延边加油0309 05-21 00:32 박태하 감독님께 감독님 안녕하세요? 저는 연변팀을 너무나도 사랑하는 20대중반인 연변 축구팬입니다. 타향에서 매번 연변팀 경기를 볼때면... 매번 감독님께서 목이 쉬도록 소리 지르시며 경기를 지휘하는 모습을 볼때마다.정말 가슴이 뭉클하고 또 감독님께서 영원…(2017-05-21 15:11:52)
[촌철평]연변VS산동..우리알던 연변팀이 돌아왔다! 인기글 20일 오후 3시 30분, 연길시인민경기장에서 펼쳐진 연변부덕팀 대 산동로능과의 2017 슈퍼리그 제10라운드경기에서 연변팀은 스티브의 패널티킥으로 선제꼴을 가지고도 수비 강위봉의 어이없는 저급실수로 패널킥을 “선물”, 1:1 아쉬운 무승부를 했다. 길림신문 축구사이트 촌철논객들이 동서남북에서 이날 경기를 타진했다. [할…(2017-05-20 21:01:55)
[촌철논객] 연변VS산동: 호랑이 태산을 옮기려면? 인기글 5월 20일 오후 3시 30분, 연변부덕팀은 홈장에서 강호 산동로능팀(5위, 16점)을 만나 2017 제10라운드 관건적 일전을 치르게 된다. 국내외에 있는 길림신문축구사이트 촌철논객들이 동서남북 각지에서 이 경기를 나름대로 타진했다. [연변vs산동 예상 선발진영 / 도표제공 촌철논객 유노진호] 위챗논객 모동필님…(2017-05-19 17:14:45)
[네티즌시각] 우선 지지말고 다음 이깁니다 인기글 [연변부덕팀이 제9라운드에서 북경국안팀에 1:2로 패한후 많은 축구팬들의 열띤 토론이 이어지고 있다. 경기 이튼날 새벽 3시 39분 길림신문 축구사이트에 올린 한 네티즌의 댓글이 인상깊다. / 편집자] 아쉽다 !박감독님 초심 잃지 말아주세용 감독님이 특색 지지 않는 축구 견지하시고 우린 그대론데 남들이 너무 컸서요 첼시가…(2017-05-15 11:02:16)
올시즌 연변팀 아홉경기서 본 네가지 문제 인기글 올시즌 슈퍼리그 제9라운드가 끝나면서 연변부덕팀은 9경기에 1승 3무 5패 (5득점 11실점) 를 기록하며 올시즌 처음으로 리그 최하위에 추락했다. 특히 홈장에서 북경국안에 패하면서 마귀홈장이 올시즌 두번째로 함락되였다. 주력진영 불확정 문제 상대의 특점에 따라 맞춤형 전술을 배치하는것은 감독의 용병술을 보여주…(2017-05-15 10:52:59)
[촌철논평]연변VS북경전: 이젠 시간이 없다! 인기글 연변부덕팀은 5월 13일 그치치않고 내리는 비속에서 2017슈퍼리그 제9라운드 북경국안과의 홈장경기를 1:2로 패했다. 길림신문축구사이트 촌철논객들은 국내외 동서남북 각지 골수팬들을 대표해 이날 경기를 타진했다. 이겨도 져도 내형제 연변부덕- 북경국안 경기후 연변현지팬들과 저쟝후팬들이 식사도중 연변팀 응원포즈를 취하고…(2017-05-13 22:22:59)
[촌철논객] 북경에 유난히 강한 연변팀.. 홈장 2련승! 인기글 연변부덕팀은 5월 13(토) 오후 3시30분 연길시인민경기장에서 2017 슈퍼리그 9라운드에서 현재 6위에 있는 전통강호 북경국안팀(3승 2무 3패 11점) 과 격돌한다. 연변팀은 승점을 가질경우 홈장 2련승 통해 중위권도 도약할수있는 중요한 경기다. 국내외 동서남북에 있는 길림신문축구사이트 촌철논객들이 경기를 앞두…(2017-05-11 19:39:07)
[촌철논객] 강소VS연변.. 선수 하나하나가 MVP! 인기글 5월 5일 2017슈퍼리그 제8라운드 강소소녕과의 원정경기에서 연변부덕팀은 13분경 스티브의 꿈같은 선제꼴을 넣고도 니콜라, 스티브의 련이은 부상으로 결국 동점꼴을 허용, 멋진 경기를 하고도 1:1로 아쉽게 무승부를 했다. 경기후 길림신문 촌철론객들이 동서남북 국내외 각지에서 촌철 백자평으로 이날 경기를 타진…(2017-05-05 23:28:11)
[촌철평 강소전]연변팀 굶주린 사자의 수염 뽑아올가 인기글 연변부팀은 5월 5일 저녁 7시 35분 남경올림픽체육장에서 스스로 "사자"라고 자처하는 강소소녕팀과 2017 슈퍼리그 제8라운드 원정경기를 치른다. 국내외에 있는 길림신문 축구사이트 촌철논객들이 동서남북에서 각자 이번 경기를 타진했다. 강소전을 앞두고 잔디적응 훈련중인 연변팀중 구즈믹의 씩씩한 모습, 그의 출전여부가…(2017-05-04 18:48:38)
축구 | 너와 나, 우리는 불사조 인기글 하나: 내 마음은… ​결전을 앞둔 연변축구팬들의 마음은 초조함으로 깊은 수심을 이룬 호수였다. 애끓는 간절함으로 타오르는 촛불이였다. 온갖 생각은 집 떠난 나그네인양 산만하기만 했고 미풍에도 자신을 주체 못하는 낙엽처럼 긴장감에 떨어야 했다. ​내 마음은 호수요,/ 그대 저어 오오./ 나는 그대의 흰 그림자를 안고…(2017-05-02 10:06:09)
[촌철논객] 드디여 해냈다! 연변팀 선수 모두가 MVP ! 인기글 이렇게 기쁠수가... 바다너머도 한마음 일본 오사까에서 생방송으로 연변부덕팀이 장춘아태경기를 시청하고 축하주로 승리 기쁨을 나누고있는 재일 촌철논객 최림일님(좌)과 친구. 4월 29일 2017슈퍼리그 제7라운드 연변부덕팀은 홈장에서 김파의 결승꼴로 1:0 장춘아태팀을 제압하고 마침내 시즌 첫승을 쏘아올렸다.…(2017-04-29 20:24:22)
[촌철논객]배고픈 연변팀..첫승 먹이감 장춘 잡는다 인기글 2017 슈퍼리그 제7라운드 연변부덕VS장춘아태 경기를 앞두고 길림신문 축구사이트 <동서남북 촌철논객> 님들이 촌철평으로 각자 경기를 타진하고 예상을 내놓았다. 이번기에는 재미국 논객 <삼치>님도 출마했다. 위챗논객 모동필님 [진맥] 촌철한마디:…(2017-04-28 19:55:04)
[모동필] 어둠을 지나 아침처럼 밝아오리 인기글 하나: 이겨도 내 형제, 져도 내 형제 천진태달팀과 변명의 여지없이 완패를 당했다. 상대의 공중 폭격에 처참히 무너졌다. 경기에서 가장 한가한 선수는 태달팀 키퍼였고 가장 다사분주했던 선수는 우리의 지신, 지문일 수문장이였다. 신장 우세로 우리를 압도하는 상대를 보면서 자연스레 구즈믹스와…(2017-04-27 12:06:51)
[촌철논객]연변vs태달..시즌 첫 선제꼴 천진서 터진다! 2017 슈퍼리그 제6라운드 천진태달-연변부덕 경기를 앞두고 길림신문 축구사이트 <동서남북 촌철논객> 님들이 백자평으로 각자 경기를 타진하고 예상을 내놓았다. 연길논객 팔도장기님 [진맥] 촌철한마디: 첫승 첫원정승 두마리 토끼를! 6라운드 대 천진태달팀전에서는 표현이 비교적 …(2017-04-21 20:30:19)
축구 | 이것이 바로 축구, 연변축구의 멋 ​ 기막힌 막판 뒤집기가 물거품으로 되는 순간, 모두의 가슴은 무겁게 내려앉았다. 순간 추락해버린 희망의 함성은 탄성의 휘슬에 묻혔다. 아쉬움과 안타까움을 무엇으로 형언할 수조차 없었다. 그러나 개탄스러운 어이없음도 축구의 묘미이고 멋이다. 경기 최후의 시각, 집요하게 상대 수비수를 압박하여 절호의 기회를 만들어 낸 윤빛…(2017-04-21 08:28:31)
게시물 검색

Copyright © 2005 인터넷길림신문 all rights reserved. 吉ICP备07004427号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